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닉 없는 소닉 콘서트'...세가·스티브 아오키 콜라보 혹평 세례

공유
0

'소닉 없는 소닉 콘서트'...세가·스티브 아오키 콜라보 혹평 세례

소닉 음악은 하나 뿐..."어색한 그래픽도 문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소닉 시리즈의 '그린 힐 존'을 배경으로 한 스티브 아오키·소닉 버추얼 콘서트의 모습. 사진=세가 유튜브
세가 게임즈를 상징하는 '소닉' 시리즈와 일렉트로니카 뮤지션 스티브 아오키의 콜라보레이션 콘서트가 도마 위에 올랐다.

세가는 '소닉' 시리즈 30주년과 스티브 아오키의 생일을 기념하는 1시간 분량의 버추얼 콘서트 영상을 현지시각 30일 유튜브와 트위치에서 선보였다.

소닉 시리즈를 상징하는 맵 '그린 힐 존', '케미컬 플랜트 존' 등이 배경으로 채택됐으며 소닉, 너클즈, 테일즈 등 주요 캐릭터들이 댄서로 등장했다.

문제가 된 것은 선곡이었다. 스티브 아오키가 믹싱한 음악 중 소닉과 관련된 음악은 '스타더스트 스피드웨이' 테마 리믹스 한 곡 뿐이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유튜브서 "소닉 콘서트에 소닉 음악을 기대한 게 잘못이다", "아오키는 '소닉' 게임을 해보긴 한거냐"는 등 혹평을 쏟아냈다.

그래픽 또한 비판받고 있다. 영국 매체 유로게이머는 "이번 콘서트의 그래픽은 마치 '밸런 원더월드'처럼 어색했다"며 "소닉과 그 동료들은 춤을 추지 못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밸런 원더월드'는 나카 유지 개발자, 오시마 나오토 디자이너 등 '소닉' 시리즈의 중역들이 개발에 참여한 어드벤처 게임이다.

스퀘어에닉스에서 지난 3월 발매했으며, 미국 리뷰 집계 사이트 오픈크리틱에서 48점(100점 기준)을 기록하는 등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세가는 지난 6월 23일 시리즈 30주년 기념 오케스트라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선보였다. 스웨덴 매체 메트로는 "6월의 콘서트는 훌륭했지만, 이번 콘서트는 아니었다"며 "팬들은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