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리테일, ‘카카오모빌리티’에 650억 쏟은 이유는?

공유
0

GS리테일, ‘카카오모빌리티’에 650억 쏟은 이유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혁신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EV·친환경 등 신사업 발굴하고 펫 택시 서비스 협력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GS리테일이 전략적 협업 관계 구축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지분 약 1.3%를 인수했다. 인수 금액은 650억 원에 이른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이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전략적 협업 관계를 구축한다.

GS리테일은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약 1.3%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지분 인수 금액은 650억 원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택시를 기반으로 택시, 기차, 버스, 항공,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1위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기업이다.

최근에는 친환경 전기차 도입을 가속화하고, 방대한 이동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사물의 이동' 모빌리티 플랫폼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와 EV(Electric Vehicle·전기차) 기반 친환경 물류, 라스트 마일, 펫(PET) 택시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 미래기술과 결합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친환경 EV를 기반으로 라스트마일(last mile) 물류 거점을 구축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하고,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GS리테일의 배달 대행 서비스인 ‘우딜(우리동네 딜리버리)’을 어떻게 활용할지도 관심 거리다. GS리테일은 우딜 사업 안정성을 확보하는 한편, 카카오모빌리티 관련 서비스와 사업 제휴를 꾀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확보한 이동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GS리테일의 물류‧유통 서비스, 네트워크를 고도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비대면 택배보관함 ‘BOX25’(박스25)를 활용해 무인 퀵서비스와 관련한 사업 제휴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GS리테일 측은 덧붙였다.

내년 초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펫(PET, 애완동물) 택시 서비스를 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GS리테일 펫 투자사인 ‘어바웃펫’, ‘펫프렌즈’가 협업을 꾀할 가능성도 있다.

이성화 GS리테일 신사업부문 상무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빅데이터와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분야의 선두주자"라며 "양사가 전략적 협업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