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기계, 메타버스 컨퍼런스 개최 ... 신흥시장 ‘공략’

공유
0

현대건설기계, 메타버스 컨퍼런스 개최 ... 신흥시장 ‘공략’

플랫폼 가상공간서 컨퍼런스 개최
신흥시장 3분기 누적 매출액 1조 넘어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 현대건설기계가 굴착기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신흥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현대제뉴인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 현대건설기계가 굴착기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신흥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현대제뉴인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굴착기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신흥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세계 건설장비 해외 딜러들을 대상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등으로 직접 딜러들을 대면하기 어려워진 데 따른 조치다.

이밖에도 현대건설기계는 딜러 보상 프로그램 재정비, 마케팅 채널 다양화 등으로 중남미·아프리카·아시아 등으로 이뤄진 신흥시장에서 올해 거둔 호실적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딜러 컨퍼런스에는 사전 구축된 가상공간에 해외 딜러들이 개인 아바타로 접속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 이번 행사는 전 세계 73개국 155명 딜러가 참석했고 이 중 90%가 넘는 딜러들이 신흥시장을 주요 활동무대로 삼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신흥시장 주력상품인 50t 굴착기(HX500L), 52t 굴착기(HX520L) 등 대형 굴착기와 연비와 편의성을 높인 9시리즈 휠로더를 공개했다.

이어 현대건설기계는 가상 로비공간에서 52t 굴착기를 3D로 시연해 참석한 딜러들의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현대건설기계가 신흥시장에 공을 들이는 까닭은 앞으로 시장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실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3분기까지 신흥시장에서 1조 360억 원의 매출액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0.6% 늘어난 매출액을 기록했다.

신흥시장 내 굴착기 판매량도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992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미국이 신흥시장에 대한 대규모 인프라 투자 확대를 발표해 앞으로 신흥시장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라면서 “신흥시장에서의 강점을 지속시켜 나가 수익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