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씨젠 "올플렉스 진단시약, 오미크론 변이 검출 가능"

공유
0

씨젠 "올플렉스 진단시약, 오미크론 변이 검출 가능"

오미크론이 가진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중 3종 타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씨젠은 자사 진단시약 '올플렉스'가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씨젠


씨젠은 자체 개발한 진단시약으로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씨젠이 개발한 진단시약 '올플렉스(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다.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4종(E, RdRP, N, S gene)과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5종(HV 69/70 deletion, Y144 deletion, E484K, N501Y, P681H)을 타깃으로 한다.
특히 올플렉스는 오미크론이 갖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중 3종(HV 69/70 deletion, N501Y, P681H)을 타깃한다. 이 3종의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될 경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라고 추정할 수 있다.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보다 스파이크 단백질 관련 돌연변이가 약 2배 많아 확산 속도가 더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6일 오미크론 발생이 보고된 지 이틀 만에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이미 남아공, 영국, 이탈리아, 홍콩 등 20여 개 국가에서 발견됐으며 지난달 30일에는 국내에서도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최초로 발생, 질병관리청이 확정검사를 진행 중이다.

씨젠 관계자는 "오미크론처럼 강력하고 빠른 전파력을 가진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초기 검사부터 코로나19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어야 한다"면서 "씨젠의 올플렉스가 이러한 '동시 검사'가 필요한 새로운 방역 프로세스에 가장 적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