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코로나 확산세 막으려 러 접경도시 철도화물 수입 통제 나서

공유
0

중국, 코로나 확산세 막으려 러 접경도시 철도화물 수입 통제 나서

비료 등 컨테이너 아닌 인부 직접 하역작업 요구하는 철도 화물 수입 중단
중-러-유럽 연결 국경도시 봉쇄로 연말연시 글로벌 물류 공급 차질 우려도


29일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만저우리에서 의료보건 요원이 주민들에게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29일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만저우리에서 의료보건 요원이 주민들에게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중국 북부 일부 도시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 방지를 위해 철도 화물 수입 통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신화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만저우리시 등은 컨테이너로 운송하지 않는 철도 화물의 수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만저우리시는 12월 1일부터 석탄·비료 등 컨테이너가 아닌 인부들의 하역작업이 필요한 철도 화물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물류회사 직원 3명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73명까지 늘어남에 따라 집단감염 확산세를 잡으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만저우리시의 바이러스 샘플 분석 결과 집단 감염의 원인은 해외에서 유입된 바이러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네이멍구 교통 요충지인 얼렌하오터시와 중국·러시아 국경지대인 헤이룽장성 쑤이펀허시도 컨테이너 처리가 되지 않아 하역작업을 요구하는 철도 화물의 수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미펑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대변인은 “오미크론 변이의 새로운 위협으로 전 세계에서 감염이 증가하면서 중국의 바이러스 차단 노력이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은 세계 주요국의 '위드 코로나' 정책과 반대로 고강도 봉쇄와 격리로 대표되는 '제로(0) 코로나 정책'을 펴고 있다.

중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세계 각국이 다시 국경 문턱을 높이고 있는 현 상황에서도 기존의 제로 코로나 정책 기조를 유지한 채 추가적인 해외 유입 경로 차단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최대 육지 통상구역으로 불리는 만저우리시는 연간 4000대 이상의 화물열차가 중국과 유럽 사이를 오간다. 만저우리시를 비롯해 중국 북부 국경도시의 봉쇄에 따라 오는 연말·연시 글로벌 물류 공급에 차질을 생길 수도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