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오미크론' 첫 확진자 발생...모든 외국인 신규 입국 제한 '초강수'

공유
1

일본, '오미크론' 첫 확진자 발생...모든 외국인 신규 입국 제한 '초강수'

확진 남성, 나미비아서 입국한 30대...입국 단계 검사에서 양성 반응 보여
일본 당국, 30일부터 국경 봉쇄 나서...모든 외국인 신규 입국 제한

30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미지 확대보기
30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건널목을 건너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첫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30일 일본 NHK·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나리타 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은 지난 28일 나미비아에서 나리타 공항으로 입국했다. 이 남성은 입국 단계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후 일본 검역 당국이 이 남성의 오미크론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 국립감염증연구소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오미크론 감염 판정이 사실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마쓰노 장관은 이 남성과 동승한 승객 전원에 대해 관할 보건소로부터 검사를 받게 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에 최선의 조치를 취했다. 현재 이 남성은 동행했던 가족들과 국가 지정시설 의료기관에 격리된 상태다. 남성을 제외한 가족 2명과 기내 승객 전원은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나미비아는 전 세계에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오미크론 차단을 위해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들 중 한 곳이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26일 남아프리카공화국·보츠와나·나미비아·짐바브웨·레소토·에스와티니·모잠비크·말라위 등 아프리카 총 8개국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결정하고 29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같은 날 유럽연합(EU)도 말라위를 제외한 남아공·보츠와나·나미비아·짐바브웨·레소토·에스와티니·모잠비크 등 7개의 항공편 운항을 중단해 철저한 예방 조치에 나섰다.

일본 정부도 오미크론 확산 조짐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8일 오전 0시부터 남아공을 비롯해 아프리카 9개국의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해당 국가에서 귀국하는 일본인과 재입국 외국인을 검역소 지정 시설에서 열흘 간 격리하도록 했다. 30일부터는 국경 봉쇄에 나서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제한하는 초강수를 두고 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