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H투자증권, MZ세대 위한 ‘메타버스’ 플랫폼 오픈

공유
0

NH투자증권, MZ세대 위한 ‘메타버스’ 플랫폼 오픈

업계 최초 자체 애플리케이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파크원 사옥 내·외부부터 여의도 공원·한강까지 구현

left
NH투자증권이 업계 최초로 자체 애플리케이션 방식의 메타버스 플랫폼 ‘NH투자증권 메타버스’를 오픈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업계 최초로 자체 애플리케이션 방식의 메타버스 플랫폼 ‘NH투자증권 메타버스’를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나무(NAMUH)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MZ세대 고객의 새로운 투자경험을 위해 출시됐다.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업계 최초 자체 애플리케이션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고객과 고객 간의 소통 가능한 투자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 MZ 세대 직원들의 주도적인 기획으로 출시됐다.

NH투자증권 메타버스를 시작하려면 모바일 증권 나무의 나무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돼 있어야 한다. 플레이스토어·앱스토어에서 별도의 NH투자증권 메타버스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이용할 수 있다. Android 버전이 베타로 선 오픈 됐으며, IOS 버전은 12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NH투자증권 사옥 외관 △NH투자증권 사옥 내부(로비·콘퍼런스홀) △여의도 한강 공원 등 실제 공간을 흡사하게 복제한 NH투자증권 메타버스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은 메타버스 로비 공간 내 투자 상담 부스를 마련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어드바이저 상담을 제공한다. 상담 서비스의 경우 베타서비스로 내달 3일 까지만 지원한다. 콘퍼런스 홀 좌우에 배치된 키오스크에서는 고객 편의에 맞는 다양한 MTS 서비스로의 연동이 이뤄지며, ‘중개형ISA 계좌 개설’과 ‘해외 주식 현재가 조회’ 등이 가능하다.

또 로비에서 계단을 이용해 콘퍼런스 홀로 올라가면 NH투자증권과 삼프로TV(160만 구독자를 보유한 경제 유튜브 채널)가 공동 제작한 ‘메타버스 on Air’ 강의 영상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메타버스 On Air는 변화하는 시대에서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메타버스·NFT·블록체인 등을 주제로 강의한다. 리서치 센터 애널리스트·전문가들의 세미나도 열 예정이다.

아울러 사옥 외부로 나오면 여의도 한강 공원이 펼쳐져 있으며, 여러 군데 놓여 있는 킥보드를 자유롭게 옮겨 탈 수 있다. 걷거나 뛰면서 산책도 가능하다.

기본 제공되는 캐시 3만점으로는 개성 있는 아이템을 구매해 나만의 아바타를 꾸밀 수 있다. NH투자증권은 나무 프리미엄 멤버십의 싹 포인트를 메타버스에서 활용 가능한 캐시로 이전해 주는 서비스와 아바타 추가 의상·동작 등도 준비 중이다.

향후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본격적인 메타버스 투자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위해 투자 서비스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추가할 방침이다. 스타 PB의 투자 철학을 접목한 AI투자 상담,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기술 접목 등도 검토해·추진 중에 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