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000여일의 대장정’ 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 개통

공유
0

‘4000여일의 대장정’ 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 개통

대천~태안 6.9㎞ 구간…세계 5위 수준
사업비 4881억 원…다양한 건설공법 적용

보령 해저터널 완공 후 내부 모습.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보령 해저터널 완공 후 내부 모습. 사진=현대건설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 ‘보령 해저터널’이 4000여일에 걸친 공사 끝에 다음 달 1일 전면 개통된다.

현대건설은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태안군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약 6.9㎞ 구간 국내 최장의 보령 해저터널을 개통한다고 30일 밝혔다.

보령 해저터널은 공사기간 약 4000여일, 연인원 약 80만명이 투입된 4881억 원 규모의 사업으로 현대건설과 코오롱글로벌 등 총 13개사가 시공에 참여했다.

총 길이 6927m 국내 최장이며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로, 태안(상행선)에서 보령방향(하행선)으로 해수면 기준 약 80m 하부를 터널로 관통한 2차선 도로다.
이 터널은 대천 해수욕장 인근에서 단절된 77번 국도를 안면도 영목항까지 연결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0년 12월 착공했다.

이어 2019년 2월에 상행선 관통 완료 후 후속 하행선은 2019년 6월에 관통됐다. 이번 개통으로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영목항까지 1시간 30분 소요되던 거리가 10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이 NATM 공법과 컴퓨터로 위치 제어되는 첨단 로봇 드릴링 머신을 적용해 굴착의 정확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 공법은 단단한 암반에 구멍을 뚫고 화약을 폭발시켜 암반을 굴착하는 공법이다.

또 공사로 인한 주변 시설물의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IMG(지능형 멀티그라우팅, Intelligent Multi Grouting) 공법을 적용했다. 이는 터널벽면 콘크리트 시공시 시멘트액의 최적 압력, 유량, 시간 등을 정밀제어함으로써 터널 내 해수유입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저터널 공사는 24시간, 365일이 바닷물과의 싸움으로, 현대건설이 전 세계에서 완수한 토목공사의 노하우와 경험이 축적되지 않았다면 해수유입이라는 난제를 극복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을 최고의 품질로 완성한 것처럼 향후 발주되는 공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