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重그룹, AI 기술로 화재 예방 앞장

공유
0

현대重그룹, AI 기술로 화재 예방 앞장

딥러닝 기술 활용해 일반 카메라 영상으로 화재 탐지 정밀도 향상
LNG화물창 공정에 우선 투입... 보온재 화재 방지 큰 기대

30일, 건조중인 LNG운반선에서 AI 기반의 화재 감시시스템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이미지 확대보기
30일, 건조중인 LNG운반선에서 AI 기반의 화재 감시시스템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하 현대중공업)이 조선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반 화재 감시시스템을 상용화해 진정한 스마트 조선소로 탈바꿈한다.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8만㎥ 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화재 감시시스템을 처음 적용하고 30일 시연회를 가졌다.

이 시스템은 AI가 선박 내 화재를 감시하는 안전솔루션으로 여러 대 CCTV 영상과 화재 빅데이터를 분석해 화재 발생 즉시 불씨와 연기 등을 신속하게 포착할 수 있다.

특히 스스로 데이터를 쌓아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돼 기존 화재 감지센서에서 빈번한 오경보 가능성 등을 원천 차단했다. 또한 일반 카메라 영상으로 화재 포착이 가능해 탐지 정밀도를 높였다.

현대중공업은 운항 중인 선박은 물론 건조 단계부터 화재 감시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하고 LNG화물창의 ‘보온재 설치 공정’에 우선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보온재는 열전도율이 낮아 영하 163도(℃)를 유지하는 LNG화물창에 사용되고 있다. 다만 접착 작업 중 작은 불씨가 순식간에 큰 화재로 번질 수도 있어 정밀한 감시와 신속한 초기 진압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화재 인식까지 2분 가량 소요되던 기존 시스템과는 달리 새 감시시스템으로 화재 징후를 즉각 탐지할 수 있어 화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2년 여간 영상 분석 개발과 안전성 평가 방법 정립 등 노력을 기울여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이번에 개발된 AI 기반 기술을 화재 감시는 물론 누유, 누기 등 안전 분야 전체로 확대 적용해 안전한 사업장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