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횡령·성희롱 논란으론 부족했나···CJ 일가 이재환, 이번엔 마약 혐의

공유
0

횡령·성희롱 논란으론 부족했나···CJ 일가 이재환, 이번엔 마약 혐의

이 회장 측근, 마약 관련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연합뉴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막냇동생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30일 경찰과 재계에 따르면 이재환 회장의 비서인 A 씨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A 씨는 수사 과정에서 이 회장의 지시로 인터넷 사이트에서 칸나비디올 오일을 이 회장의 신용카드로 구매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칸나비디올 오일은 대마성분이 함유돼 있어 현행 마약류관리법상 마약류로 지정돼 국내에서 수출입·매매 등이 금지돼 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이 회장의 입건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재환 회장은 앞서 여러 차례 구설에 올라 대중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CJ그룹 계열사 CJ파워캐스트(현 CJ올리브네트웍스 광고 부문) 대표로 재직 당시 비서에게 요강 청소시키는 등 갑질을 해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또 여직원 앞에서 성인 동영상을 시청해 성희롱 논란도 일으켰다. 여비서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와 드라이브를 하고 노래를 시키는 등 비정상적인 언행도 일삼은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해 9월에는 CJ파워캐스트와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대표로 일하며 26억 원대의 회삿돈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14억 원의 요트와 1억 원이 넘는 차량을 산 것으로 밝혀져 올해 9월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 회장은 1심 선고 직후 CJ그룹에서 가지고 있던 직함을 모두 내려놓고 개인 사업을 시작했다. 그가 운영하는 재산홀딩스는 2019년 자본금 15억 원을 투입해 설립한 회사다. 사업 목적은 기업 인수합병(M&A), M&A 중개, 해외 투자자본의 투자주선 업무 등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유상증자와 대출 등으로 재산홀딩스에 730억 원을 투입했다.

CJ그룹 측은 “그룹 회장의 동생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이 회장의 개인사는 그룹 일과 연관이 없다”라면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