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대만 기업 제재 시작…대만 선거 지원한 위안둥그룹에 164억원 벌금 부과

공유
0

중국, 대만 기업 제재 시작…대만 선거 지원한 위안둥그룹에 164억원 벌금 부과

위안둥그룹이 대만에서 운영하고 있는 백화점 '다위안바이(大遠百)'. 사진=위안둥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위안둥그룹이 대만에서 운영하고 있는 백화점 '다위안바이(大遠百)'. 사진=위안둥그룹
중국과 대만의 정치·외교적 갈등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현지에서 사업하고 있는 대만 기업을 제재하기 시작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상하이·장쑤 등 5곳에 자회사를 둔 대만 위안둥(遠東)그룹은 환경법, 노동법, 세수(稅收) 규정 위반으로 중국 당국으로부터 8862만 위안(약 164억9040만 원)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대만 민주진보당(민진당)은 "중국이 위안둥그룹에 벌금을 부과한 것은 양안의 정치적 갈등으로 인한 것"이라고 지적했으나, 중국 측은 위안둥그룹 자회사에 벌금을 부과한 것은 규정을 위반한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850억 달러(약 100조8525억 원) 규모의 위안둥그룹은 대만 현지에서 백화점 사업을 하고 있으며, 3차례에 걸쳐 대만 총통 선거의 최대 기부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위안둥그룹은 쑤전창 대만 행정원장(총리 격)이 지난 2018년 신베이시(新北市) 시장 선거에 나갔을 때 200만 대만달러(약 8550만 원)를 후원했으며, 지난해 총통·의회 선거 당시 민진당과 국민당에 6000만 달러(약 25억6500만 원)를 지원했다. 이로 인해 중국은 위안둥그룹을 대만 독립을 지지한 기업으로 꼽아 벌금을 부과한 살계하후(殺鶏嚇猴·닭을 죽여 원숭이를 놀라게 하는 것) 행위로 분석됐다.

위안둥그룹 벌금 부과에 대해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대변인은 "대만 기업들이 중구에서 공장 설립과 사업을 하는 것을 환영하지만, 대만 독립을 지지하고 양안관계를 심각히 훼손한 기업들이 중국에서 돈을 벌어, 밥만 먹고 솥을 깨는(吃饭砸锅) 행동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시 소재 대만기업 공장의 관리자는 "중국의 환경법과 노동법은 매우 엄격해 99%의 제조업체들은 법을 지키기 어렵다"며 "중국에서 사업할 때 정부와 양호한 관계를 유지해야 벌금을 부과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사업하는 다른 업자는"중국과 대만의 정치적 갈등이 계속 악화되면 중국은 계속 중국에서 사업한 대만 기업을 제재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