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플레이, 올해를 빛낸 앱·게임에 각각 '밀리의 서재'·'쿠키런: 킹덤' 선정

공유
0

구글플레이, 올해를 빛낸 앱·게임에 각각 '밀리의 서재'·'쿠키런: 킹덤' 선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올해 최고의 앱과 게임에 각각 '밀리의 서재'와 '쿠키런: 킹덤'이 선정됐다. 구글플레이가 30일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2021 올해의 베스트 앱'과 '2021 올해의 베스트 게임' 최우수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말 엔터테인먼트, 일상생활, 자기계발 등의 앱 부문 카테고리와 경쟁력, 혁신성, 인디 등의 게임 부문 카테고리에서 한 해 동안 많은 유저에게 사랑을 받은 베스트 앱과 게임을 발표해왔다.

구글플레이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앱과 올해의 베스트 게임에는 각각 밀리의서재의 '밀리의 서재 - 독서와 무제한 친해지리', 데브시스터즈의 '쿠키런: 킹덤'이 이름을 올렸다. 쿠키런:킹덤은 유저가 온라인으로 직접 투표해 선발하는 '2021 올해를 빛낸 인기 게임'에도 이름을 올렸다.

'2021 올해를 빛낸 인기 앱'에는 녹음된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STT 서비스 '클로바노트'가 선정됐다. '클로바노트'는 네이버에서 자체 개발한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로, '올해를 빛낸 일상생활 앱' 부문에서도 최우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이 밖에 '2021 올해를 빛낸 앱'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스플: 스토리플레이'(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하우핏'(올해를 빛낸 자기계발 앱) , '클로바노트'(올해를 빛낸 일상생활 앱, 올해를 빛낸 인기 앱), '데카르트 - 엄마, 아빠의 두뇌운동 앱'(올해를 빛낸 숨은 보석 앱)이 선정됐다.

'올해를 빛낸 웨어 앱'과 '올해를 빛낸 폴더블 앱'은 다양한 폼 팩터 사용이 늘어나고 혁신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올해 신설된 부문이다. 각각 '티머니 갤럭시워치'(올해를 빛낸 웨어 앱)와 '왓챠'(올해를 빛낸 폴더블 앱)가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함께 신설된 '올해를 빛낸 사회공헌 앱' 부문에서는 '빅워크'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21 올해를 빛낸 게임' 부문별 최우수상은 '오딘: 발할라 라이징'(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제2의 나라: CROSS WORLDS'(올해를 빛낸 혁신적인 게임), '프렌즈샷: 누구나골프'(올해를 빛낸 캐주얼 게임) '로닌: 더 라스트 사무라이'(올해를 빛낸 인디 게임), '쿠키런: 킹덤'(올해를 빛낸 인기 게임)이 수상했다.

민경환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총괄은 "언택트 시대가 장기화되면서 모바일은 유저와 세계가 연결되고 소통하는 창으로 완전히 자리 잡았다. 올해에도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유저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킨 앱·게임을 보면서 국내 모바일 생태계의 밝은 미래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