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18∼49세도 5개월 후 '부스터샷'

공유
0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18∼49세도 5개월 후 '부스터샷'

확진자 필요한 경우만 입원 치료…생활지원금 지원 검토
18~49세 청장년층 추가접종 확대 실시…내달 2일부터 예약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2차 개편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4주간 현 수준을 유지하면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29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한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발표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모든 확진자 재택치료 원칙…키트 제공, 생활지원금 지원 검토

먼저 의료 대응체제를 전환한다. 앞으로 모든 확진자는 기본적으로 집에 머물며 치료를 받되 필요한 경우에만 입원 치료를 받는다.

정부는 의료기관을 연계해 확진자를 모니터링하고 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 등 필요한 재택치료 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 재택치료자 증가에 대비해 지역사회 의료기관 확대도 추진한다.

재택치료자에 대한 생활지원도 확대한다. 정부는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비 재택치료 시 소요되는 추가 비용을 고려해 추가 생활지원금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재택치료 시 동거인 등 공동격리자의 격리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병원 진료, 폐기물 중간배출 등 필수사유에 대해 외출을 허용한다.

◇ 18~49세 추가접종 확대 실시…수도권 모임 제한 등은 추가 의견 수렴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가접종(부스터샷)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추가접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18~49세 청장년층에 대해서도 기본접종 완료 5개월(150일) 이후 추가접종을 실시한다. 내달 2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4일부터 접종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접종 완료자에 대한 방역패스 유효기간은 6개월(추가 접종 간격 5개월+유예 기간 1개월)로 설정했으며 이는 내달 20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밖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확산세 차단을 위해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거나 식당·카페의 미접종자 모임 인원을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이것이 국민 불편을 초래할 수 있고 민생 경제에도 큰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고려해 향후 추가 의견을 수렴, 최종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