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대본, "국내 코로나19 검사법으로 오미크론 변이 진단 가능"

공유
0

중대본, "국내 코로나19 검사법으로 오미크론 변이 진단 가능"

"오미크론 감염자 문제 없이 진단…신속한 확인 위해 변이 PCR 개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국내 코로나19 검사법으로 오미크론 변이를 진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서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법으로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는 논란이 나온 가운데,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29일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도 문제 없이 진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이다.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
중대본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허가된 시약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주요 변이 부위인 스파이크(S) 유전자를 포함한 다수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어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는 S 유전자 부위에 32개 변이가 확인된다.

중대본은 "코로나19 변이 여부의 확인은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 실시하는 것으로, 전장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중대본은 오미크론 변이를 더 빠르게 확인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타겟 유전체 분석법(변이 PCR)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향후 지속적인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여부 등을 면밀히 감시할 계획이다.

한편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 9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최초 검출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의 S 단백질 돌연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2배 더 많다. 전파력이 매우 높다고 추정되지만 아직까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국내 유입은 없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