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重, MS와 손잡고 '디지털 조선소' 만든다

공유
0

삼성重, MS와 손잡고 '디지털 조선소' 만든다

디지털 혁신 추진해 저비용·고효율 조선소로 탈바꿈

배진한 삼성중공업 경영지원실장(오른쪽)과 이지은 한국 MS 대표가 29일 스마트SHI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사진을 함께 찍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이미지 확대보기
배진한 삼성중공업 경영지원실장(오른쪽)과 이지은 한국 MS 대표가 29일 스마트SHI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사진을 함께 찍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세계 초우량 정보통신(IT)기업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디저털 조선소'를 만든다.

삼성중공업은 한국 MS와 디지털 조선소로 전환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은 MS의 첨단 IT 솔루션과 기술 노하우를 활용해 저비용·고효율 조선소로 탈바꿈한다.

삼성중공업은 2019년부터 '스마트 SHI'로 부르는 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하고 설계·구매·생산 등 조선소 모든 영역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업무 혁신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에 초고속 무선망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업무 환경을 갖춰 '페이퍼리스(문서 없는) 야드'로 바꿨으며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자동화 기술 등을 활용한 생산 체계 지능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통한 반복 사무 자동화 등 생산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여기에 MS의 클라우드 애저(Azure), 인공지능(AI), 협업 솔루션 팀즈(Teams), 메타버스 기술 등을 활용해 각 부문에 흩어져 있는 데이터와 정보를 디지털 가상공간에 한 데 모아 강력한 협업 체계를 갖춰 업무 흐름을 효율화하는 전략을 세웠다.

배진한 삼성중공업 경영지원실장은 “조선소의 모든 정보를 첨단 IT 기술로 처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이 '스마트 SHI'의 궁극적 목표”라며 “이는 초격차 친환경 기술과 함께 삼성중공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할 강력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은 한국 MS 대표는 “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기반한 최신 기술·솔루션을 통해 삼성중공업의 디지털 전환이 조선해양산업 대표 IT 혁신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