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온,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로 ‘친환경 ESS’ 만든다

공유
0

SK온,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로 ‘친환경 ESS’ 만든다

한국전기안전공사-SK에코플랜트-KD파워와 건설현장용 ESS 설치
친환경 '배터리 생애주기 관리 시스템(BaaS)' 구축해 생태계 확대와 전기료 절감 기대

SK온은 사용 후 배터리로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구축해 차별화되는 친환경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방침이다. 사진=SK온이미지 확대보기
SK온은 사용 후 배터리로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구축해 차별화되는 친환경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방침이다. 사진=SK온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부문 'SK온'이 전기자동차 사용 후 배터리를 이용해 ‘친환경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구축한다.

SK온은 29일 한국전기안전공사, SK에코플랜트, 케이디파워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건설현장에서 사용 후 배터리로 ESS를 구축해 운영'하는 4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한상 한국전기안전공사 신재생안전처장, 이태희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PD, 이양수 케이디파워 대표,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온은 폐차된 전기차에서 수거한 배터리로 케이디파워와 ESS를 구축하고 앞으로 2년 동안 SK에코플랜트가 건설 중인 경기도 안양 아파트단지 현장 임시동력설비에 ESS를 설치해 공동 운영한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설치된 ESS를 수시로 안전 점검하고 향후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한 ESS 산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세부 기술기 준을 마련키로 했다.

SK온과 SK에코플랜트는 사용 후 배터리로 ESS를 구축하면 환경 친화적 자원선순환을 이뤄내고 순간 전력 사용량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추가 요금이 부과되는 전력피크제가 적용되는 건설현장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온은 이번 실증 기간 동안 ESS 운영 데이터를 실시가느로 수집하고 이를 4자간 공동 분석해 성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또한 ESS 구축을 최대한 활용해 ‘배터리 생애주기 관리 시스템(BaaS)’ 사업 모델로 키울 방침이다.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이번 4자 협력을 통해 친환경 자원선순환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배터리 재사용 사업 영역에서 BaaS 사업모델을 구축하게 됐다”며 “내년에는 친환경 ESS를 중심으로 글로벌 파트너와 다양한 시범 서비스를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