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로템, 5000억 대 세계 열차신호 시장에 도전장

공유
0

현대로템, 5000억 대 세계 열차신호 시장에 도전장

150억 원 수입 대체 효과...해외 기술 의존 벗어나 글로벌 시장 진출 발판 마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로템이 개발한 열차제어시스템 핵심부품 BTM장치(왼쪽)와 BTM안테나. 사진=현대로템
철도·방산 업체 현대로템이 수입에 의존해온 열차 지상신호 수신장치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향후 150억 원 규모 수입 대체 효과도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29일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 핵심부품 '발리스전송모듈(BTM)' 국산화 개발을 완료 했다고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은 열차 운행 위치를 감지하고 열차 간 간격을 제어해 충돌 사고 방지와 안전 운행을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국산화를 끝낸 발리스전송모듈은 열차 위치 정보와 제한 속도 등 지상 정보를 수신해주는 장치로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하는데 필요한 핵심 부품이다.

발리스전송모듈은 2003년 국내에 열차 간 간격을 자동 조절하는 자동열차방호(ATP) 신호시스템이 도입된 이후 전량 수입해 국산화가 절실했던 부품이다. 이에 현대로템은 지난 2017년부터 국산화 개발에 착수해 5년 여 기간을 거쳐 국내 최초로 독자 인증모델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개발한 발리스전송모듈은 해외 경쟁사 제품과 같은 품질과 성능을 갖췄다. 특히 영하 40도 저온 테스트까지 마쳐 수입품보다 더 낮은 온도에서도 작동할 수 있다.

또 국산화 성공으로 안정적인 유지보수 시스템 구축과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오는 2027년까지 국내 차상신호장치 시장 규모는 약 5000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현대로템은 이달 국제철도안전평가 기관 영국 리카도 인증(Ricardo Certification)으로부터 발리스전송모듈에 대한 안전무결성 기준 최고 등급 'SIL 4'를 인증받아 제품 신뢰성을 확보했다.

이에 더해 유럽연합(EU) 철도 상호호환성 기술표준(TSI) 규격에도 만족하도록 설계해 발리스전송모듈의 유럽 수출도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내년에 완료되는 전라선(익산~여수엑스포) 한국형 열차신호시스템 시범운용 사업을 시작으로 대구권 광역철도 전동차, KTX-이음, EMU-320 등 국내 프로젝트와 해외 신규 노선에 발리스전송모듈을 활용해 글로벌 열차신호시스템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글로벌 철도신호시스템 분야는 알스톰, 지멘스, 히타치 등 최신 기술을 확보한 소수 기업이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성과는 열차신호시스템을 국산 기술로 바꿔 비용을 절감하고 기술 의존도에서 벗어나 글로벌 시장에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