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국립중앙과학관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열어

공유
0

현대차, 국립중앙과학관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열어

29일 운영 시작 … 대전시 교통 요지에 마련돼 전기차 충전 편의성 향상 기대

국립중앙과학관에 문을 연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이피트(E-pit) 전경 모습. 사진=현대차그룹이미지 확대보기
국립중앙과학관에 문을 연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이피트(E-pit) 전경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이제 대전에서도 현대자동차그룹이 선보이는 도심형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이피트(E-pit)'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있는 국립중앙과학관에 이피트를 설치하고 29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피트는 모터스포츠 레이싱 '피트 스톱(Pit stop·급유 타이어 교체를 위한 정차 공간)'에서 영감을 받아 전기차 충전 관련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한다는 뜻을 담은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다.

국립중앙과학관 이피트는 현대차그룹이 올해 4월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을 시작으로 주요 도심 3곳에 이어 구축한 네 번째 도심형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다.
이번 충전소는 올해 2월 공공기관 소유 유휴 부지 중 일부에 민간기업이 초고속 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전력과 부지 등을 지원한다는 정부 계획이 발표된 후 처음 설치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국립중앙과학관 인근 교통량이 하루 약 2만 대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충청도 지역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국립중앙과학관 지상 주차장에 마련된 충전소에는 최대 260kW(킬로와트시)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 4기와 100kW까지 급속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2기가 설치돼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아이오닉 5, EV6, GV60 등 전기차 출시와 함께 고객의 충전 편의를 높이기 위해 국립중앙과학관 이피트를 마련했다”며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 전기차를 개발하는 데 앞장서고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에 발맞춰 충전 인프라를 조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올해 안에 서울역사, 광명 오토랜드, 제주에 이피트를 구축해 내년 상반기에 운영을 시작한 후 경기도 판교 등에도 이피트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