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미크론 코로나 공포감 증가...코스피, 큰 폭 하락 출발 예상

공유
0

오미크론 코로나 공포감 증가...코스피, 큰 폭 하락 출발 예상

자료=NH투자증권이미지 확대보기
자료=NH투자증권
오미크론 코로나 공포감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타격하면서 월요일 국내 주식시장도 큰 폭 하락 출발 가능성이 높아졌다.

29일 NH투자증권은 "지난 금요일 주식시장은 오미크론 코로나 공포감이 일부 선반영되었지만 아직 남아있는 불확실성과 글로벌 증시 하락폭을 감안한다면 오늘 시장은 갭하락 출발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각국은 강력한 봉쇄조치를 재개하고 리오프닝과 위드코로나 지연에 대한 우려감 증가로 글로벌 증시는 타격을 받았다.

유가는 13% 하락하였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도 1.48%까지 급락했다.

국내 증시의 경우 최근 증시 상승에 제동을 걸었던 인플레이션 우려감, 조기 금리인상 우려감 등이 다소 수그러질 수 있는 이슈이기도 해 장중 저가 매수의 움직임도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은 오미크론을 필두로 한 추가적인 악재가 불거지지만 않는다면 금주 중으로 반등 시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PBR 1배 지점인 2800선이 바닥 구간으로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과도한 하락은 매수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2차전지, 반도체, 자동차, 은행주를 우선적으로 선호하되 중소형주보다는 대형주가 당분간 선방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