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우치 “미국 오미크론으로 코로나19 5차 대유행 가능성”

공유
0

파우치 “미국 오미크론으로 코로나19 5차 대유행 가능성”

center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 소장. 사진=로이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8일(현지 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으로 미국이 코로나19 5차 대유행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현재 제5차 대유행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며 "다음 몇 주에서 몇 달간 우리가 하는 일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접종받지 않은 수백만 명의 미국인과 초기 접종 이후 면역력이 약해지기 시작한 사람까지 더해 지역 사회의 면역 수준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파우치 소장은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의 여행 제한이 오미크론 대응을 위한 시간을 벌게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신이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를 가진 경우, 여행금지가 그 바이러스를 이 나라로 오는 것을 완전히 막지는 못한다"며 "하지만 할 수 있는 일은 더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충분히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NBC 방송에 출연해서도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주된 기능을 하는 끝부분인 매우 중요한 스파이크 단백질에 약 32개 이상의 돌연변이가 있다는 사실에서 그것은 골칫거리"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의 그 부분에 이런 돌연변이가 있는데, 우리는 그것을 수용체 결합 도메인(RBD)이라고 부른다"며 "그것은 사람의 비인두와 폐에 있는 세포에 실제로 결합한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 돌연변이의 특징은 전염성이 강하며, 예컨대 단일 클론 항체 또는 감염된 후 회복기 혈청에서 얻어진 면역 보호를 회피할 수 있다"면서 "심지어 일부 백신 유도 항체에 대해서도 (면역 보호 회피가) 가능하다"고 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