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허츠‧에이비스 등 렌터카업체, 전기차로의 전환 가속

공유
0

허츠‧에이비스 등 렌터카업체, 전기차로의 전환 가속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허츠‧에이비스 등 렌터카 업체들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렌터카 업체들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가속하고 있다. 이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기술을 채택하고 이를 고객들에게 알리고자 하는 렌터카 업체들의 노력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장 큰 렌터카 회사인 허츠 글로벌 홀딩스와 에이비스 버짓 그룹은 최근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모델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고객들에게 선택권을 넓혀주기 위해 대규모의 전기차 전환 계획을 밝혔다. 내셔널과 알라모 등의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홀딩스도 소형 차량을 임대하는 고객을 위해 전기차를 더 확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조 페라로 에이비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달 초 어닝콜에서 "미국에서 제조된 모든 자동차의 2% 내외가 전기차"라며 "수치는 2025년에는 약 10%로, 2030년에는 30%로 증가할 것이며 우리도 그에 맞추어 전기차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로의 전환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전기차는 더 비싸며, 렌터카 회사들에게는 더 높은 초기 비용을 유발한다. 소비자 임대 가격도 인상될 수 있다. 충전 네트워크도 현재의 주유소만큼 충분하지 않다. 고객들로부터 외면당할 가능성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스트리트와 투자자들는 렌터카 업체에게 환경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기후 변화에 대처하도록 주문하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
전기차 판매가 전체 신차 시장의 3% 미만으로 저조하지만 최근 몇 달 동안 전기차 관련 주식은 급등했다. 10월 말 허츠가 전기차의 선구자인 테슬라로부터 10만 대의 차량을 주문했다는 소식은 두 회사 모두의 주가를 급등시켰다.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당시 1조 달러를 돌파했다. 두 회사가 아직 세부 사항을 논의 중이지만, 당시 허츠는 이 주문을 통해 전체 차량의 20%를 전기차로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비스의 주가는 이달 초 경영진이 전기차 옵션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반등했다. 이날 에이비스의 주가는 2배 이상 상승하며 하루 상승률로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에이비스의 경우 올해 초 기준, 전 세계 차량 중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 점유율은 3% 수준이다.

엔터프라이즈의 전기 자동차 전략을 담당하고 있는 크리스 헤펜레퍼 이사는 장기적인 관리 측면에서 전기차의 잠재력이 가장 높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즈니스 고객들은 비용에 더 민감하고 전기차가 제공하는 낮은 유지보수 및 운영비용의 가치를 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전기차로의 전환은 렌터카 회사들에게 중요한 의미가 있다. 탄소배출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줌으로써 환경, 사회, 거버넌스, 즉 ESG를 개선하는 것이다. 이는 투자자와 애널리스트드에게 강력하게 어필할 수 있는 전략이다. 기업 고객들도 친환경 차량을 많이 대여할수록 자체 ESG 등급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이익이 된다.

허츠 계열 달러의 전 임원이었던 마리안 켈러는 "전기차가 휘발유 차보다 비싸기 때문에 렌터카 회사들은 더 많은 초기 투자를 해야 한다"면서 회사들이 주차장에 충전소를 설치하고 소비자들을 교육시키면 상승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