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 활성화' 손잡는다

공유
1

현대차,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 활성화' 손잡는다

승용차 마일리지와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주행거리가 시스템에 자동으로 등록되어 승용차 마일리지 이용절차 간소화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 위해 서울시와 협력 늘릴 듯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커넥티드 카 서비스 모습. 사진=현대ㅡ룹
현대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이용자가 주행거리 인증 사진 등록 없이 승용차 마일리지를 간편하게 적립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는 28일 서울시청에서 정헌택 현대차그룹 'TaaS'본부 상무, 김연지 서울시 환경시민협력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와 친환경 모빌리티(이동수단)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커넥티드 카는 네트워크에 연결된 자동차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TaaS(Transportation-as-a-Service)는 차량 등 이동수단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LaaS(Logistics-as-a-Service)와 MaaS(Mobility-as-a-Service)의 상위 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 체결로 커넥티드카 기술 기반 ‘데이터허브’ 서비스를 활용해 서울시와 승용차 마일리지 제도 편의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데이터허브는 블루링크, 기아 커넥트,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등 커넥티드카 애플리케이션 이용자의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차량의 타이어 공기압, 워셔액 잔량, 주행거리 등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데이터를 분석해 다음 달 예상 안전 운전 점수를 알려주는 등 차 상태를 손쉽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기아와 제네시스는 고객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기아 VIK(빅)’과 ‘마이 제네시스’에서 데이터허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중에 시행할 계획이다. 데이터허브 서비스 가입자 수는 올해 11월 기아와 제네시스를 합쳐 20만명을 돌파했으며 현재 증가세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개선을 통해 운전자는 공기압 등 차량 상태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어 편의성이 증가할 것"이라며"아직은 서울에 국한돼 진행되지만 다른 지차체와 함께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승용차 마일리지 제도는 서울시가 지난 2017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도입한 시민 자율참여 프로그램이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