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총재, 코로나19 변이 영향 적어 테이퍼링 가속 지지

공유
0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총재, 코로나19 변이 영향 적어 테이퍼링 가속 지지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다른 변이 영향 답습한다면 큰 감속 없다 판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사진=로이터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26일(현지시간) 미국경제에 기세가 있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확산의 파동을 극복할 수 있다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 단계적 축소) 가속에 긍정적인 자세를 나타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보스틱 연은총재는 이날 “지금까지 코로나19 변이에 의한 경제 영향은 서서히 약화하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가 우려스러운 코로나19 변이(VOC)‘로 지정한 오미크론 변이가 이같은 패턴을 답습한다면 델타변이의 감염확대후에 나타났던 것과 같은 경기감속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WHO는 이날 남아프라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를 VOC로 지정하고 ’오미크론‘으로 명명했다. WHO는 역학적으로 유해한 변종으로 인정됐으며 다른 변이보다 감염력이 높을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보스틱 총재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신종 변이가 델타주와 같은 궤도를 밟는다면 다소의 감속이 보이겠지만 델타주의 확산 시에 보였던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미국경제에는 큰 기세가 있다. 어떤 결과가 될지라도 이 기세로 다음 파동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보스틱 총재는 연준이 이달 착수한 테이퍼링에 대해 속도의 가속에 긍정적인 자세를 나타냈다. 미국경제가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는다면 내년 1분기 혹은 2분기 초까지 종료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