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의약품청(EMA), 5~11세 어린이들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 권고

공유
0

유럽의약품청(EMA), 5~11세 어린이들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 권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Comirnaty)‘.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이 5세 이상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다고 포르투갈 매체 UOL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 규제 기관은 5~11세 사이의 어린이에게 화이자 백신 사용을 허가하기로 했다. 화이자측은 예방 효과가 90.7%라고 밝혔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은 12세 이상 청소년에게 화이자·바이오테크 백신 사용 승인을 허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5~11세 어린이들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이로써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는 가운데 수백만 명에 이르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접종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최종 승인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에 따라 결정되지만, 이 단계는 형식적인 것으로 간주된다. 이유는 대체로 EMA의 권고를 따르기 때문이다.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인 '코미나티(Comirnaty)'는 3주 간격으로 10마이크로그램(micrograms)을 2회 접종해야 한다고 EMA는 권고했다.

성인의 경우 2회에 걸쳐 각각 30마이크로그램을 맞는다.

EMA는 "5세에서 11세 사이의 어린이에게 코미나티 접종 혜택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위험을 보다 크다"고 설명했다.

스텔라 키리아키데스 EU 보건담당 집행위원은 승인 후 트위터를 통해 "화이자 백신은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추가적인 보호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이 연령대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백신이 코로나바이러스에 90.7%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미 이 연령대 승인을 한 미국, 캐나다, 이스라엘, 중국,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해 유럽이 합류함으로서 점점 더 많은 국가들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백신 접종률이 정체된 가운데 현재 코로나19가 급증하고 있는 독일은 5세에서 11세 사이 어린이이 240만이 1차 접종을 앞두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