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헤중' 송혜교x장기용, 본격 멜로 조짐…관계 전환점 스틸 공개

공유
0

'지헤중' 송혜교x장기용, 본격 멜로 조짐…관계 전환점 스틸 공개

center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지헤중') 제작진이 25일 송혜교와 장기용의 관계 전환점이 되는 스틸 컷을 공개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사진=SBS
'지헤중' 송혜교와 장기용이 관계의 전환점을 맞는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측은 25일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스틸컷을 공개, 이 둘의 관계가 큰 전환점을 갖게 된다고 밝혀 본격 멜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는 만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던 하영은과 윤재국의 이야기다.

앞서 하영은과 윤재국이 이어질 만한 두 번의 기회가 있었다. 10년 전 파리에서 하영은은 무명작가의 사진 한 장을 구매했고, 그 사진을 지금까지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해가 진 후 가로등이 켜진 파리의 저녁 골목길 풍경 사진은 하영은이 힘들 때마다 위로를 줬기 때문이다. 사실 그 사진을 찍은 무명작가는 윤재국이었다. 윤재국은 영은의 휴대폰 배경 사진이 자신의 작품임을 확인한 뒤 하영은이 10년 전 자신의 사진을 구매한 사람임을 알고 충격 받았다.
두 번째 기회는 윤재국의 형 윤수완(신동욱 분)과 관련이 있다. 10년 전 윤재국은 파리 패션 스쿨 유학생인 하영은에게 추천서를 건네야 했다. 그러나 촬영 스케줄이 많은 윤재국은 형 윤수완에게 추천서를 하영은에게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다. 윤수완은 동생 윤재국 대신 추천서를 전달하려고 찾아간 패션 스쿨에서 하영은과 만나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

더욱이 하영은은 윤재국이 추천서에 썼던 '소노'라는 브랜드를 출범시켜 10년 째 디자이너의 꿈을 갈고 닦아왔다.

10년이 흐른 지금 하영은과 윤재국은 서로의 감정을 아는 상태다. 그러나 하영은이 10년 전 죽은 윤수완의 연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둘의 관계는 파국 직전에 직면했다. 영은은 10년 전 잠수탄 줄로만 알고 있던 윤수완이 자신을 만나러 오다가 사고로 죽은 것을 알고 가슴을 쳤다. 이후 하영은은 윤수완 동생인 윤재국을 밀어냈지만, 윤재국은 "나 보고 싶었니? 나는 너 보고 싶었어"라고 영은에게 직진 고백을 했다.

제작진은 "26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윤재국을 둘러싼 하나의 비밀이 공개된다. 이 비밀이 과연 하영은과 윤재국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시청자 여러분들도 주목해서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청했다.

로코 퀸 송혜교 특유의 멜로 드라마 마법이 펼쳐지고 있는 16부작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김재현)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한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