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은행, 코로나 재확산에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4% 유지…물가상승률은 2.3%로 상향

공유
0

한국은행, 코로나 재확산에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4% 유지…물가상승률은 2.3%로 상향

이환석 부총재보 “코로나에 따른 경제적 영향 줄어드는 상황”
김웅 조사국장 “국제유가, 산유국 공급 증가와 경제활동 재개 맞물려 완만히 내려갈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환석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전망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코로나19 재확산에도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4%로 유지했다. 반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 병목현상을 반영해 2.3%로 상향했다.

25일 한은은 ‘11월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실질 GDP 전년 대비 성장률을 4%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8월 전망치와 같은 수치이다.내년 GDP 성장률 전망치도 3%를 유지했다.

한은은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 되지만, 수출과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세가 강화되면서 국내 경기가 견실한 성장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세부적으로 민간소비는 백신접종 확대 및 방역정책 전환에 힘입어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판단했다.

8월 전망치와 이달 전망치를 비교해보면 올해 민간소비 성장률은 2.8%에서 3.5%로 0.7%포인트나 증가했다. 내년 민간소비 성장률도 3.4%에서 3.6%로 0.2%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올해 설비투자 증가율은 기존 8.8%에서 8.2%로 0.6%포인트 하락했다. 건설투자 전망치는 8월 0.9%에서 –0.7%로 추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설비투자는 국내외 경기회복, 신성장산업 투자 확대 등으로 양호한 흐름을 나타낼 것이다”며 “건설투자는 건물건설 투자의 개선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토목건설 투자도 늘어나면서 점차 회복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올해와 내년 상품 수출 증가율은 각각 8.5%, 2.6%로 8월 대비 0.4%포인트, 0.1%포인트씩 하락했다. 반면 올해와 내년의 상품 수입 증가율은 각각 10.1%, 3.1%로 8월 대비 0.6%포인트, 0.1%포인트씩 상승했다.

고용 전망도 개선됐다. 올해와 내년의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35만 명, 25만 명씩 증가할 전망이다. 올해와 내년 실업률 전망치도 3.7%, 3.6%로 8월 대비 0.2%포인트씩 개선됐다.

이환석 한국은행 부총재보는 “코로나에 따른 경제적 영향이 상당히 줄어드는 상황이다”며 “향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나거나 줄어들겠지만, 긴 흐름에서 보면 방역 강도가 평균적으로는 점점 완화된다고 봤다. 이러한 방역 강도 흐름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흐름이라서 이번 전망에 전제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물가 전망치도 상승했다.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의 전년 대비 상승률 전망치는 2.3%로 8월 대비 0.2%포인트 증가했다.

올해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월(2.3%)부터 9월(2.5%)까지 6개월 연속 2%대에 머물렀지만, 지난달 들어 3.2%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1월(3.3%)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생산자물가도 지난해 11월 이후 지난달까지 1년 간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향후 1년 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 값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2.7%로 10월 대비 0.3%포인트 증가했다.

문제는 물가 상승 기대가 높아질수록 실제 물가가 상승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한은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기존 1.5%에서 2%로 0.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 경로를 상회해 2%를 상당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 중 연간으로 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국제유가는 올해 물가상승률을 크게 올린 이유 중 하나다”며 “난방 수요가 많은 겨울철이 지나고 산유국이 공급을 늘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경제활동 재개로 수요도 많이 올랐다. 두개가 맞물리면서 국제유가가 완만하게 내려가는 흐름이 나타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