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로 인상…‘제로금리’ 20개월 만에 막내려

공유
0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로 인상…‘제로금리’ 20개월 만에 막내려

기준금리 연 0.75%에서 1%로 0.25%p 상승
올해 성장률 4%, 내년 3% 유지…물가상승률은 2.3%로 상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기존 0.75%에서 1%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3월부터 이어진 0%대 ‘제로 금리’ 시대가 20개월 만에 막을 내린 것.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둔화 우려에도 소비자물가가 급격히 상승한 것에 기인한다.

25일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회의 결과 기준금리를 현재 0.75%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0.1%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한은이 지난 8월 0.25%포인트 인상 이후 3개월 만이다. 또한 지난해 3월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내린 이후 20개월 간 이어진 0%대 금리 시대가 막을 내린 것이다.

당초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8월 이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내비쳤다. 지난달 금통위에서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하지만, 직후 기자 간담회에 “경기 흐름이 우리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다음번 회의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인상은 금융권 예상과도 부합한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전문가 1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설문 조사한 결과 90명이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른 10명은 기준금리가 동결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 측은 이번 기준금리 인상 배경에 급격한 물가 상승세를 꼽았다. 석유류 가격 상승폭 확대, 지난해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 효과 등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2%에 달한 탓이다.

한은은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전망치인 4%, 3%선에서 유지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1%에서 0.2%포인트 상향 조정한 2.3%로 상향 조정했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 경로를 상회해 2%를 상당 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 중 연간 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 수준으로 높아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