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더 프레임' 밀리언셀러로 우뚝....올해 판매량 100만대

공유
0

삼성 '더 프레임' 밀리언셀러로 우뚝....올해 판매량 100만대

'아트 스토어' 통해 전 세계 1500여 점 유명 작품 감상
32형부터 85형까지 다양한 사이즈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더 프레임 라이프스타일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이 올해 판매량이 100만 대를 돌파하며 '밀리언셀러' 자리에 올랐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더 프레임은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제품군) 가운데 가장 인기가 많은 제품이다. 더 프레임은 2017년 첫 출시후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계속 진화했다.

전용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 스토어’를 통해 전 세계 유명 미술 작품과 사진 1500 여점을 감상할 수 있어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더 프레임이 큰 인기를 얻은 이유는 ‘집콕’ 트렌드가 장기화하면서 다양한 콘텐츠 소비에 대한 요구가 늘고 있고 TV를 단순히 가전제품이 아닌 하나의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는 분위기가 무르익었기 때문이다.

특히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슬림해진 24.9mm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의 조화를 한층 높였다. 소비자들은 화이트·티크·브라운 색상의 '플랫 베젤'과 화이트·브릭레드 색상의 각진 '챔퍼 베젤' 중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지난 7월에는 85형 초대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여 32형에서 85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라인업을 구축해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다.

이와 함께 개인 사진이나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도 기존 500메가에서 6기가로 대폭 늘려 사진을 최대 1200장을 4K 고화질로 저장할 수 있어 나만의 갤러리를 즐길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전통적인 TV 개념에서 벗어나 공간의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 일상을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