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바이오로직스, 美그린라이트 mRNA 백신 후보물질 생산

공유
0

삼성바이오로직스, 美그린라이트 mRNA 백신 후보물질 생산

내년 상반기 mRNA 백신 DS 설비구축…"백신보급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물질을 생산한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허브'로 거듭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와 손잡고 아프리카 지역 내 코로나19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보급을 확대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원료의약품(DS) 위탁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2022년 상반기 cGMP(강화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을 목표로 현재 인천 송도 공장에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양측은 저소득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그린라이트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상업 생산 및 현지 백신 보급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는 아프리카 내 연구 지역과 임상파트너를 최종 확정한 후 규제 승인을 거쳐 2022년 1분기 해당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시험 1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3월 '세계 백신 접종 청사진'을 발표, 연간 수십 억 명분에 이르는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통해 전 세계 백신 보급의 형평성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안드레이 자루르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 최고경영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 백신 임상 물질 생산을 협업하게 돼 기쁘다"면서 "우리의 백신 임상은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보건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그린라이트의 비전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그린라이트의 노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백신 생산기지로 주목받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로슈, 길리어드,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제약사와 계약을 맺어 'CMO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