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넷플릭스 10위권 내 韓 콘텐츠 7개…'新 한류' 일본정벌 나서나

공유
0

日 넷플릭스 10위권 내 韓 콘텐츠 7개…'新 한류' 일본정벌 나서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플릭스패트롤 캡쳐.
넷플릭스의 흐름을 탄 한류 콘텐츠가 일본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을 얻고 있다.

OTT 순위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24일 기준 일본 내 넷플릭스 TOP10에서는 10위권 내 한국 콘텐츠가 무려 7개나 이름을 올렸다. 이는 넷플릭스 흐름을 탄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인기를 고려하더라도 이례적으로 많은 수준이다.

일본 넷플릭스 TOP10을 살펴보면 19일 공개된 연상호 감독의 '지옥'이 1위를 지키고 있다. 이어 현재 방송 중인 KBS 드라마 '연모'가 2위, 글로벌 한류 열풍을 주도한 '오징어 게임'이 3위에 자리잡았다.

종영한지 시간이 오래 지난 '진심이 닿다'와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가 각각 4~6위에 자리 잡았으며 7위는 한국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리메이크한 할리우드 영화 '마이 쌔시 걸'이 차지했다. 8위는 일본 오리지널 콘텐츠 '일본침몰'이 자리 잡았고 9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레드 노티스'가 차지했다. 10위는 한국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차지했다.

그동안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가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차지한 적은 많았으나 10위권 내 대부분을 차지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최근 일본 애니메이션 '카우보이 비밥'을 미국 넷플릭스에서 실사판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 공개됐으나 이는 드라마 부문 10위에 이름을 올렸을 뿐 일본 내에서 냉담한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10위권 내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일본 드라마 '일본침몰: 희망의 사람'은 TBS 드라마로 넷플릭스가 글로벌 판권을 가지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