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니콜라 설립자 트레버 밀턴, 보유 주식 대량 매각 1억 달러 넘게 챙겨

공유
0

니콜라 설립자 트레버 밀턴, 보유 주식 대량 매각 1억 달러 넘게 챙겨

매각 후에도 5160만주 보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니콜라 설립자 트레버 밀턴이 보유 주식을 대량 매각했다. 사진=로이터
전기트럭 스타트업 니콜라 설립자이자 회장이었던 트레버 밀턴이 니콜라 주식을 대거 매각하고 있다고 배런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콜라는 수소연료전지 및 전기트럭 전문 스타트업이었지만 투자자를 기망하고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밀턴이 니콜라 주식 약 1170만 주를 11월 19일부터 23일까지 4차례에 걸쳐 매각했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1억 3100만 달러어치에 달한다.

밀턴은 이 주식을 매각한 후에도 여전히 니콜라 주식 5160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 니콜라 주식은 이날 거래에서 2.2% 상승하면서 주당 10.64달러에 거래됐다. S&P 500지수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각각 0.1%, 0.1% 상승했다.

니콜라와 밀턴은 최근의 주식 대량 판매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기를 거부했다. 밀턴은 즉시 논평할 수 없었다. 한편 밀턴은 2020년 9월 니콜라 CEO를 사임했다.

니콜라는 회사에 제기되는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법무법인 커클랜드 & 엘리스에 위탁해 내사를 실시해 부정적인 보고서를 검증했다. 회사의 2020년 연례 10-K 서류는 투자자들에게 해당 조사의 현황에 대해 업데이트했으며, 법무법인의 조사 결과는 "회사가 복잡하거나 대규모 사기를 저질렀다는 핵심 결론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밀턴이 한 9개의 진술이 "전체적 또는 부분적으로 부정확하다"는 것을 밝혀냈다.

니콜라를 떠난 후, 밀턴은 2020년 12월부터 주식을 팔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그는 약 4000만 주를 팔았다. 그가 당초 보유했던 니콜라 주식은 약 9100만 주였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