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드코로나’에도 주춤한 기업체감경기…“원자재·물류비 상승 영향”

공유
0

‘위드코로나’에도 주춤한 기업체감경기…“원자재·물류비 상승 영향”

11월 전산업 BSI 86…전월 수준 유지
제조업 업황도 제자리…비제조업은 1p 하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한 공업사에서 작업자들이 일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도 국내 기업들의 체감 경기 수준은 두 달 연속 제자리다. 반도체 관련 부품 수요가 증가했지만,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으로 원자재와 물류비 등이 상승한 탓이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달 전 산업 업황 BSI는 86으로 전월과 같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전 제조업 업황 BSI도 90을 기록하며, 세 달 연속 동일 수준이다. 이 중 전자·영상·통신장비가 반도체 관련 부품 수요 증가와 해외 공장 가동 정상화 탓에 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1차 금속가공과 화학물질·제품은 각각 5포인트, 4포인트 하락했다. 1차 금속 가공은 건설 등 전방산업 수요 둔화와 자동차 업종의 공급 차질이, 화학제품은 에틸렌과 프로필렌 등 스프레드 축소가 영향을 미쳤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83으로 전월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연말 화물 수요가 증가하며 운수 창고업이 11포인트나 급증했다. 반면 부동산업과 도소매업은 각각 8포인트, 5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부동산 매수 심리 위축과 원가 및 물류비 상승 등에 기인한다.
김대진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 팀장은 “제조업의 경우 반도체 관련 부품 수요 증가 등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반면 금속과 화학물질·제품은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이 이어지며 전월과 동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비제조업은 연말 화물 수요가 늘고 국내 방역 수준이 완화되면서 운수 창고업 등이 개선됐지만, 원가와 물류비 상승으로 상품 수급에 차질을 빚으며 도소매 업황이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BSI는 98로 전월 대비 2포인트 하락했지만, 중소기업은 81로 같은 기간 3포인트 상승했다. 또한 수출기업 BSI는 102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으며, 내수기업 BSI는 83으로 1포인트 상승했다.

김 팀장은 “대기업 경기가 안 좋았는데 전자·영상·통신장비와 화학 제품을 중심으로 악화된 측면이 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가 악화되면서 업황이 부진했다”며 “반면 중소기업은 전자 제품 수요가 많이 늘었고, 해외 공장 가동도 정상화되면서 업황이 개선됐다”고 전했다.

한편, 기업들은 다음달에도 업황이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12월 전산업 업황 전망BSI는 85로 전월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이 중 제조업 업황 전망BSI는 88로 전월과 같았지만, 비제조업 업황 전망BSI는 83으로 같은 기간 2포인트 하락했다.

기업과 소비자의 경제 상황에 대한 심리 지표인 경제심리지수(ESI) 순환변동치는 108.6으로 전월 대비 0.6포인트 증가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