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케미칼, 모든 공정 자동화한 스마트 공장 준공

공유
0

포스코케미칼, 모든 공정 자동화한 스마트 공장 준공

자체 기술력 활용해 원료 중력 이송장치, 자동 검사기 등 첨단 공정기술 적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케미칼 직원이 24일 포항시에 준공된 내화물 신공장에서 자동화 로봇을 가동해 내화물을 제조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그룹에서 배터리소재와 내화물 사업을 하는 포스코케미칼이 스마트 내화물 공장을 신설해 원가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여 사업경쟁력을 강화한다.

내화물은 철강·석유화학·비철금속·시멘트·에너지 플랜트 등 1000℃ 이상 고온 환경 산업설비에 활용되는 특수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24일 포항시 청림동 내화물 7공장에서 민경준 사장과 시공사 포스코플랜텍 조정우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신공장은 지난해 착공에 돌입했으며 492억 원을 투자해 연면적 약 4759㎡(약 1400 평) 규모로 건설됐다. 공장은 연 2만1700t의 불소성 내화물 생산능력을 갖췄다. 불소성 내화물은 고온의 가공 없이 건조를 통해 벽돌 형태로 제작한 내화물이다.
이번 신설 투자로 불소성 내화물 연간 생산량은 4만6000t에서 5만2500t으로 14% 늘어났으며 자동화 공정 도입으로 1인당 생산성도 615t에서 980t으로 약 60% 높아졌다.

포스코케미칼이 직접 설계한 스마트 내화물 공장은 원료 투입부터 제품 출하까지 모든 공정을 자동화하고 실시간 품질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원료 중력 이송 장치, 자동 검사기 등은 국내 내화물 공장 최초로 적용한 고유의 자동화 기술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연간 11만4000t의 내화물을 생산해왔으며 생산 공정과 용도에 따라 소성, 불소성, 기능성, 부정형 내화물 등을 제조한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공장 신설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모든 내화물 공장에 설비 증설과 공정 자동화에 나서 연간 내화물 생산량을 12만700t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비철금속과 시멘트 회사도 고객사로 확보하는 등 사업 확장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서영현 포스코케미칼 내화물생산실장은 “50년 동안 다져온 소재 기술에 첨단 공정기술을 적용해 사업 경쟁력을 높여 앞으로 50년을 이끌어 나갈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수준의 제조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의 제조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