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닥 상승률 살펴보니...애니플러스·에이치앤비디자인 '급등'

공유
0

코스닥 상승률 살펴보니...애니플러스·에이치앤비디자인 '급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한국거래소
코스닥 시장에서 애니플러스와 에이치앤비디자인이 20% 넘는 주가상승률을 기록하며 상승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0시 19분 현재 애니플러스는 전날 보다 29.96% 상승한 5400원에 거래중이다. 시가총액은 1587억 원까지 뛰어 올랐다.

유안타증권은 이날 애니플러스에 대해 본업의 호조에 메타버스 및 NFT(대체불가토큰) 사업까지 기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애니플러스는 진격의거인, 러브라이브 등 일본 애니메이션의 유통 및 상품화를 주력 사업으로 영위하는 종합 콘텐츠 업체다.

일본 신작 애니 점유율 70% 이상을 확보한 과점 업체로 국내 포함 아시아 8개국에서 넷플릭스 등 국내외 OTT로 콘텐츠를 공급한다.

21% 급등한 에이치앤비디자인은 권리락에 따른 저가매수가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오전 10시 19분 현재 코스닥 상승률 상위 50개 종목은 다음과 같다.

표기 순서는 상승률 순위, 종목명, 현재가, 상승률 순이다.

1위 애니플러스 5400원 ( 29.96% ), 2위 에이치앤비디자인 9280원 ( 21.31% ), 3위 와이어블 3435원 ( 18.45% ), 4위 아이티아이즈 30250원 ( 17.02% ), 5위 진바이오텍 5930원 ( 14.7% ), 6위 베스파 10850원 ( 13.85% ), 7위#씨젠 62800원 ( 13.15% ), 8위 랩지노믹스 25900원 ( 12.12% ), 9위 램테크놀러지 8300원 ( 12.01% ), 10위 휴마시스 17400원 ( 10.48% )

11위 오픈베이스 3700원 ( 9.63% ), 12위#인트론바이오 23600원 ( 9.01% ), 13위 쏠리드 7330원 ( 8.92% ), 14위 엔브이에이치코리아 4845원 ( 8.63% ), 15위 RF머트리얼즈 26550원 ( 8.15% ), 16위 수젠텍 14300원 ( 7.92% ), 17위 다날 13650원 ( 7.91% ), 18위 기가레인 2225원 ( 7.75% ), 19위 비투엔 3875원 ( 7.49% ), 20위 오비고 18450원 ( 7.27% )

21위#유비쿼스홀딩스 17000원 ( 7.26% ), 22위 엔비티 23000원 ( 6.98% ), 23위 윌링스 20200원 ( 6.88% ), 24위 노터스 24750원 ( 6.68% ), 25위#케이엠더블유 42350원 ( 6.54% ), 26위 NHN벅스 12500원 ( 6.38% ), 27위 모비릭스 21000원 ( 6.33% ), 28위#RFHIC 33050원 ( 6.1% ), 29위 알엔투테크놀로지 16650원 ( 6.05% ), 30위 엔텔스 11400원 ( 6.05% )

31위 제넨바이오 960원 ( 5.73% ), 32위 오텍 12050원 ( 5.7% ), 33위 에치에프알 32050원 ( 5.6% ), 34위 강스템바이오텍 3525원 ( 5.54% ), 35위 바이오니아 47450원 ( 5.44% ), 36위 에프엔씨엔터 9160원 ( 5.29% ), 37위 바디텍메드 16400원 ( 5.13% ), 38위 제놀루션 14550원 ( 5.05% ), 39위 리파인 15500원 ( 5.08% ), 40위#SK머티리얼즈 404400원 ( 5.04% )

41위 마인즈랩 39900원 ( 5% ), 42위 피씨엘 40400원 ( 4.94% ), 43위 지니너스 13800원 ( 4.94% ), 44위 데이타솔루션 6400원 ( 4.92% ), 45위 코이즈 2480원 ( 4.86% ), 46위 유비쿼스 23800원 ( 4.85% ), 47위 엑세스바이오 16250원 ( 4.84% ), 48위 시스웍 1095원 ( 4.78% ), 49위 이노와이어리스 46150원 ( 4.65% ), 50위 솔트룩스 14700원 ( 4.63% )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