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 항공·방산 분야에 AI·빅데이터 기술 접목

공유
0

KAI, 항공·방산 분야에 AI·빅데이터 기술 접목

AI·빅데이터 전문업체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 인수...PHM‧국방 빅데이터‧UAM 사업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종호 KAI 기술혁신센터장(오른쪽)과 김영섬 코난테크놀로지 대표이사가 23일 열린 지분투자 계약 서명식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
항공·방산 전문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4차 산업기술을 보유한 코난테크놀로지에 지분 투자해 미래 먹거리에 필요한 첨단 기술을 확보한다.

KAI는 23일 AI(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업체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지분 투자는 AI·빅데이터·딥러닝 등 4차산업 기술을 항공·방산 분야에 접목해 미래사업 분야에서 최첨단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KAI는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투자를 통해 KF-21, FA-50, 수리온, 도심항공교통(UAM)에 적용 가능한 AI 기반 고장·수명예측시스템(PHM)개발을 추진한다. PHM은 항공기 상태를 진단해 잔여수명을 예측하는 시스템으로 정비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국방 데이터 사업 진출도 본격화한다. KAI는 국방 데이터 수집, 저장, 분석, 활용을 위한 정보화 사업 '군수 빅데이터' 사업과 무기체계 상태를 진단해 정비 시점과 총비용을 분석하는 국방핵심기술 개발 사업 등 AI·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미래전장과 UAM에 사용될 기술도 확보한다. 자율비행, 충돌회피 AI 알고리즘, 대용량 비행·운용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하기 위해 미래형 항공기 운영 핵심 기술을 단계적으로 확보한다.

AI·빅 데이터 기술은 KAI에서 추진 중인 'UAM, 유무인 복합체계(MUM-T), 위성·우주 발사체, 항공전자, 시뮬레이션·소프트웨어(SW)' 등 5대 미래 사업과 시너지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MUM-T는 수리온 등 소형무장헬기(LAH)에서 투하된 무인기 자율·군집 비행에 적용할 수 있다"며 "우주사업 분야는 위성에서 확보한 대용량 영상·음성 데이터 처리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대용량 정보 수집을 통해 메타버스(가상세계) 속에 마치 현실과 똑같은 형상을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기술도 미래형 시뮬레이터의 몰입감과 교육 효과를 높이는 데 사용된다.

안현호 KAI 사장은 “디지털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 혁신기업과 협력해 KAI의 디지털 융·복합을 가속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사업 부문에서 성장동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