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니가 대신 내주라" "왜 나만 갖고"…전두환 전 대통령 논란 말들

공유
0

"니가 대신 내주라" "왜 나만 갖고"…전두환 전 대통령 논란 말들

center
1980년 전두환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는 모습.
23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으로 생성된 권력의 공백을 12.12 쿠데타로 단숨에 장악한 뒤 다음해인 1980년 5월 광주 민주화 운동을 군화발로 짓밟고 민주주의를 유린한 희대의 독재자로 평가받는다.

그런 전 전 대통령은 살아 생전 수많은 어록을 남겼다. 다음은 고인이 광주 민주화 운동 등과 관련해 생전에 남긴 주요 발언들.

▲"광주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 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 나는 모른다."(2019년 11월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당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에게)

▲ "니가 대신 좀 내주라." (같은 장소에서 추징금 납부 의사를 묻는 임 부대표에게)

▲"나는 경제공부를 통해 우리나라가 그동안 산업화를 추진해오면서 경제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했지만 만성적인 인플레이션, 국제수지 적자 누적 등 구조적인 한계에 봉착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2017년 4월 출간한 자서전에서 취임당시를 회고하며)

▲"총기를 들고 일어난 하나의 폭동이야. 계엄군이기 때문에 계엄군이 진압하지 않을 수 없다." (2003년 2월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지금 대통령께서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을 하신다고 하는데, 대통령 본인의 역사부터 바로 잡으시길 바란다."(김영삼 정부 때인 1997년 4월 수감될 당시)

▲ "예금 자산이 29만원밖에 없다."(1997년 추징금 2205억원 가운데 532억원을 낸 뒤)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내가 돈을 받지 않으니 기업인들이 되레 불안을 느꼈다."(1996년 2월 비자금 사건 첫 공판에서)

▲"억울하다. 왜 나만 갖고 그래" (1995년 내란혐의 재판 과정에서)

▲ "나도 인간인데 동네북처럼 두들기지 마라. 노태우가 그런 식으로 하면 아무리 대통령이라도 나한테 귀싸대기 맞는다. 나를 도청하다니 내가 빨갱이냐."(1988년 백담사로 가기 전)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