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역보험공사, 수소기업 해외진출 '마중물 된다'

공유
0

무역보험공사, 수소기업 해외진출 '마중물 된다'

H2코리아·수출입은행과 협업 플랫폼 구축…신사업·시장 발굴, 보험·보증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2일 서울 종로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본사에서 열린 '수소산업 발전 및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이인호(왼쪽 3번째부터)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과 문재도 수소얼라이언스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무역보험공사
수출 보험과 신용보증 공공기관인 한국무역보험공사(케이슈어·K-SURE)가 수소 전문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도우미로 나선다.

K-SURE(사장 이인호)는 22일 서울 종로 본사에서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코리아)·한국수출입은행과 ‘수소경제 발전 및 육성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H2코리아는 수소경제 진흥을 전담하는 민·관 협의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K-SURE는 두 기관과 손잡고 수소사업 발굴과 수출 확대 기반시설(인프라) 지원을 위한 공동 플랫폼을 구축한다.
세 기관은 신시장 개척을 위한 수소사업 발굴과 수출 확대는 물론 글로벌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 구축 공동지원, 수소산업 육성 정보 공유에 같이 보조를 맞출 예정이다.

K-SURE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고, H2코리아가 기술사업화와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수소전문기업에 보험·보증을 책임진다.

그동안 정부의 그린 뉴딜 분야에 무역보험 지원을 속도감 있고 꾸준하게 추진해 온 K-SURE는 지난 7월 ‘K-뉴딜 글로벌화 특약’을 신설해 친환경 소재·인프라 관련 품목 수출 시 우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달까지 K-SURE의 그린 뉴딜 분야 지원 규모는 2조 원을 넘어섰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