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스트리아, 22일부터 전국 봉쇄...내년 2월 백신도 의무화

공유
0

오스트리아, 22일부터 전국 봉쇄...내년 2월 백신도 의무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오스트리아 수도 빈 도심을 걷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오스트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전면 봉쇄령을 내린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A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총리는 기자 회견을 열어 오는 22일부터 국가 봉쇄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내년 2월 1일부터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목표로 최소 10일 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길게는 20일 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 단위로 시행되는 조치에 따라 학교·식당 등 비대면 체제 중심으로 돌아간다.

이로써 오스트리아는 올 가을 이후 서유럽 국가 가운데 전면 봉쇄를 발표한 첫 국가가 됐다.
이달 11일 기준 독일 질병관리청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 결과를 살펴보면 독일의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196명으로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대 수치다. 프랑스도 10일 기준 1만1883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아 크게 다르지 않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도 연일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18일 기준 역대 최고치인 1만5145명을 경신했다. 반면에 오스트리아의 백신 접종율은 17일 기준 64.8%로 서유럽 국가중에서도 낮은 편에 속한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을 억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정부는 지난 14일(현지시간) 15일 자정부터 12세 이상 백신 미접종자의 외출을 제한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1450유로의 벌금을 부과한다.

한편, 현지 의료계는 이번 정부의 봉쇄 결정에 쌍수를 들고 반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터 하시베더(Walter Hasibeder) 국립 마취과학회 위원회(NASC) 회장은 “현재 오스트리아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보면 정부의 결정보다 더 나은 대안이 없다. 확산 방지에 효과가 있는 어떤 조치든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ABC 뉴스는 전했다.


조하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icho9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