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CJ대한통운 2년간 2조5천억원 투자, 재원은?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CJ대한통운 2년간 2조5천억원 투자, 재원은?

올해 9월말 현금성자산 1865억원, 유동자산은 1조3823억원 규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CJ대한통운이 2023년까지 2조5000억원을 투자해 첨단 물류 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기술기업이 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CJ대한통운의 2조5000억원 투자 계획은 이달초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향후 3년간 미래 혁신성장 분야에 10조원 이상 투자하겠다고 밝힌데 대한 후속조치라 할 수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그동안 강점이었던 넓은 부지와 큰 창고, 경험 기반의 운영 능력은 당분간 시장에서 비교 우위를 지키는 데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미래에는 생존조차 보장받기 힘든 방식이라는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CJ대한통운은 이커머스와 택배, 최종 목적지로 가는 마지막 구간인 라스트마일 배송 등 플랫폼 사업 육성을 제시했습니다.

CJ대한통운은 그러나 투자를 위한 구체적인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아 투자규모에 대한 실현가능성과 재무구조 악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의 올해 9월 말 현재 현금및현금성자산은 1865억원 규모입니다. 올해 6월말에는 218억원에 불과했습니다. CJ는 지난해 말 현금및현금성자산이 2130억원에 달했고 올해들어 현금및현금성자산은 줄었습니다.
CJ대한통운의 연도별 현금및현금성자산 추이는 지난 2010년 639억원에서 큰 변동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말 현금및현금성자산이 역대 최고로 많았고 지난 2018년말에는 현금및현금성자산이 44억원에 불과했습니다.

CJ대한통운이 청사진 실현을 위해 2023년까지 2조5000억원을 투자하려면 1년간 1조2500억원의 돈을 연속해 2년간 투입해야 합니다.

CJ대한통운의 9월말 현재 재무상태는 유동자산이 1조3823억원으로 유동자산을 모두 팔아도 투자자금 2조5000억원을 마련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유동자산은 자산을 팔아 1년 이내에 현금화할 수 있는 자산을 말합니다.

CJ대한통운의 9월말 유동자산은 현금및현금성자산 1865억원, 매출채권 9313억원, 재고자산 165억원, 매각예정자산 197억원 등으로 되어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넓은 부지와 창고 등 고정자산을 팔아 투자자원을 마련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부지와 창고 등을 팔 경우 자칫 본업인 택배업에 지장을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은 금융권에서 차입을 일으키거나 회사채 등을 발행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도 금리비용 부담을 초래하게 되고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오르는 금리도 재무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CJ대한통운의 올해 9월말 기준 최대주주는 CJ제일제당으로 지분 40.16%(916만2522주)를 갖고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의 최대주주는 CJ이며 CJ의 최대주주는 이재현 회장입니다.

CJ제일제당은 9월말 기준 사내이사로 강신호 대표, 신영수 부사장, 김준현 부사장이 등재되어 있습니다. 사외이사로는 정갑영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송영승 전 경향신문 대표, 임종룡 전 금융위원회 위원장, 여미숙 전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정갑영 사외이사는 대한항공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