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성주 KAIST 교수 연구팀, 세계컴퓨터연합회 최우수논문상 수상

공유
0

이성주 KAIST 교수 연구팀, 세계컴퓨터연합회 최우수논문상 수상

center
이성주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사진=KAIST
KAIST는 전기및전자공학부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지난달 23일부터 27일에 열린 세계컴퓨터연합회(ACM) 주최로 진행된 제24회 컴퓨터 기술활용 협업 및 소셜 컴퓨팅 학술대회(CSCW)에서 최우수 논문상과 방법론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CSCW는 1986년에 시작됐으며 집단과 공동체를 위한 기술을 디자인하고 활용하는 연구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간-컴퓨터 상호작용(HCI)과 소셜 컴퓨팅 분야의 최우수 학회 중 하나로 오래동안 각광받고 있다.

올해 340개의 논문이 발표되며 최우수 논문상은 제출된 논문의 최상위 1% 논문에만 주어진다. 또 방법론 우수상은 올해 신설된 상으로, 획기적인 방법론을 제시하고 구현한 논문에게 주어진다.

이번 논문은 KAIST 조현성 졸업생(現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 박사과정), KAIST 최다은 학사과정, KAIST 김동휘 박사과정, KAIST 강완주 박사과정, 최은경 미국 메릴랜드대학 교수가 참여했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화면의 사용자 인터페이스 배치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내의 어떤 형태를 사용하는지 추출해 분석하는 방법론을 개발했다.

예를 들어 인스타그램 앱에서, 팔로잉 포스트, 팔로잉 스토리 보기, 검색, 대화창 등 다양한 형태가 존재하는데, 형태별로 세분화된 스마트폰 사용 분석을 가능하게 했다. 이 기술을 기반으로 특정 형태 사용 패턴은 후회가 되는 스마트폰 사용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밝혔다.

이성주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편리하게 사용하지만 과도한 사용으로 문제가 제기되고 있고, 앱 안의 다양한 형태로 세분화한 사용 분석을 가능하게 한 독창적 방법론이 학문적으로 인정받았다ˮ며 "현실적으로 디지털 웰빙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되어 수상하게 된 것 같다ˮ라고 소감을 밝혔다.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학부장 강준혁 교수는 이성주 교수와 학부생이 포함된 연구팀의 세계적 학술대회 수상을 더욱 높이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과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