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국세청의 하림 계열사 올품 특별세무조사 초점은?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국세청의 하림 계열사 올품 특별세무조사 초점은?

김준영씨 100% 소유 올품에 대한 일감몰아주기와 사익편취 집중 조사할 듯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국세청이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그룹 계열사인 올품에 대해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습니다.

올품은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의 장남인 김준영 씨가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습니다.

국세청의 특별세무조사는 의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주도하고 있는데 ‘기업의 저승사자’라고 불려질 만큼 철저한 세무조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올품은 지난 1999년 2월에 동물약품 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설립됐고 2010년 10월 물적분할을 통해 분할신설법인인 한국썸벧을 설립했고 상호명을 한국썸벧판매로 바꿨습니다.

한국썸벧판매는 2013년 1월 양계 및 축산물 가공판매를 영위하는 올품을 흡수합병했고 상호를 올품으로 변경했습니다.

올품은 2015년 12월의 임시주주총회 결의에 따라 2016년 1월 보통주 6만2500주를 주당 16만원에 매수해 소각했습니다.

김홍국 하림 회장은 장남인 김준영 씨에게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2년 1월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던 올품(당시 한국썸벧판매) 지분 100%를 아들 준영 씨에게 증여했습니다.

준영 씨는 그후 올품→한국인베스트먼트(당시 한국썸벧)→하림지주(당시 제일홀딩스)→하림그룹으로 이어지는 지분 구조를 통해 하림그룹의 실질적인 최대주주 지위에 올랐습니다.

올품은 올해 9월말 현재 하림지주의 지분 4.36%(402만6743주)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올품의 100% 자회사인 한국인베스트먼트는 하림지주의 지분 20.25%(1869만6300주)를 갖고 있습니다. 김준영 씨의 지분이 실질적으로 24.61%(2272만3043주)에 달합니다.

이는 김홍국 회장의 지분 22.95%(2118만9308주)보다 1.66%포인트(153만3735주) 많습니다. 김준영 씨는 1992년생으로 하림지주 과장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세청은 김준영 씨가 실질적으로 하림그룹의 지주회사인 하림지주의 최대주주로 등극하는 과정에서 계열사 일감몰아주기와 오너가의 사익 편취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에 앞서 하림 계열사들이 김홍국 회장과 그룹의 개입 아래 육계가공사업을 하는 올품에 대해 구매물량 몰아주기, 고가 매입 등을 통해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국내 최대 양돈용 동물약품 수요자였던 계열 양돈농장 5곳은 기존에는 동물약품을 각자 구매해오다가 그룹 지시에 따라 올품을 거친 통합구매 방식을 도입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2012년 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올품으로부터 올품 자회사인 한국인베스트먼트가 제조한 동물약품을 시중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올품의 매출액은 김홍국 회장이 김준영 씨에게 지분을 양도한 직후인 2013년부터 급속도로 성장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올품은 지난 2016~2017년 시기에 최고의 절정기를 맞았습니다. 올품은 2017년 연결기준 매출액 3155억원, 영업이익 162억원, 당기순이익 83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공정위는 2013년 1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과정에서 하림지주(당시 제일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던 NS쇼핑 주식을 올품에 현저하게 낮은 가격으로 매각한 데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국세청은 올품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서 김홍국 회장의 김준영 씨에 대한 올품 주식 증여 과정과 김준영 씨가 하림지주 최대주주 지위에 오르는 과정에서 계열사 일감몰아주기와 사익 편취 등에 대해 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