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번주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요소수 대란 논의

공유
0

이번주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요소수 대란 논의

최종건 외교부 1차관 14일 방미 출국

left이미지 확대보기
최총건 외교부 제1차관이 11월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7회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 주 미국 현지에서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이 열린다. 종전 선언과 요소수 대란 등 현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 등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을 위해 14일 오전 출국했다.

최 차관은 오는 16일 웬디 셔먼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을 갖는다.

이어 17일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가 열린다. 최 차관과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간 한일 외교차관 회담도 이날 열릴 예정이다.

회의 안건은 한반도 종전 선언을 비롯해 오는 15일 열릴 예정된 미중 화상 정상회담 결과, 요소수 사태 등 세계 공급망 문제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 차관은 KF-CSIS 한미전략포럼 기조연설과 하버드대 벨퍼센터 강연 등을 통해 한반도 현안에 관한 한국 정부 입장을 소개할 방침이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