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수첩] 토종 OTT, 싸울 수 있게 해줘야

공유
0

[기자수첩] 토종 OTT, 싸울 수 있게 해줘야

left
글로벌 기업과 한국 기업의 대결은 대부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되기 마련이다. 과거 이마트와 월마트의 사례처럼 아주 낮은 확률로 한국 기업이 글로벌 기업을 몰아내기도 하지만, 그건 말 그대로 ‘기적’에 가깝다. 글로벌 기업의 거대 자본은 한국 기업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버겁다.

한국 OTT 시장에서는 전형적인 '다윗과 골리앗'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340조원대 시가총액의 넷플릭스가 이미 OTT 시장을 지배한 데 이어 삼성전자와 경쟁하는 애플의 OTT인 애플TV플러스, 세계 최대 IP공룡인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에 출시했다.

이들과 경쟁하는 한국 기업은 웨이브와 티빙, 왓챠다. 웨이브와 티빙은 우리나라 굴지의 대기업인 SK와 CJ의 자본력이 바탕이 된 회사고 왓챠는 영화평점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대표 OTT 서비스가 된 회사다.

만만치 않은 회사지만 넷플릭스, 애플TV플러스, 디즈니플러스와는 자본 규모에서 경쟁이 되지 않는다. 공정한 싸움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지만 게임의 규칙은 공정하지 못하다. 망 사용료에 대한 역차별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조세회피마저 일어나고 있다.
한국 OTT 기업들은 온갖 규제에 허우적대면서 사업을 이어갈 때 글로벌 기업들은 세금납부 같은 기본적인 규칙조차 외면하고 있다. '기울어진 운동장'은 괜히 나온 말이 아닐 것이다.

적어도 정부는 한국 기업이 유리하게 싸우도록 외국 기업에 핸디캡을 주진 않더라도 공정한 경쟁환경은 조성해야 한다. 만약 공정한 경쟁환경 조성을 위해 한국 기업에 어드밴티지를 줘야 한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통해 콘텐츠 투자에 따른 세제혜택이 있어야 하고 OTT자율심의제로 콘텐츠의 빠른 순환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각 부처의 주도권 싸움 속에 컨트롤 타워조차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 또 OTT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받아들이지 못한 채 과거의 방식으로 재단하고 있다. 오히려 한국 기업이 핸디캡을 떠안고 싸우는 꼴이다.

넷플릭스나 디즈니플러스의 거대 자본을 등에 업은 오리지널 콘텐츠와 싸우는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대형 블록버스터 작품은 아니다.

디즈니플러스가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고,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영화 최대 제작비를 투입한 '레드 노티스'가 공개된 날, 웨이브는 정치 시트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를 공개했다. 제작비 차이나 자본 차이는 수백배 이상 나지만 웨이브의 오리지널 작품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 이 눈에 뻔히 보이는 싸움이 안쓰러워 보인다면 정부는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