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성시, 무상교통 이용 어린이 청소년 86.7% 만족

공유
0

화성시, 무상교통 이용 어린이 청소년 86.7% 만족

서철모 화성시장이미지 확대보기
서철모 화성시장

경기도 화성시가 도입 초기 우려했던 ‘화성시 무상교통’이 1년이 지난 후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초기 만 7세부터 18세까지였던 대상으로 시작했지만, 후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 19세부터 23세 청년까지 확대했으며 총 인구의 29%가 무상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화성시에 따르면 아주대학교에 의뢰한 ‘화성시 무상교통사업 성과평가 용역’중간보고서에 서 무상교통을 이용한 어린이‧청소년 이용객 86.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특히 이용객 중 54.3%는 이전에 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답해, 무상교통이 청소년기부터 대중교통 이용습관을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시는 지난 1년간 누적인원 148,752명에게 1,888백만 원의 교통비가 지급됐으며, 월평균 지급액은 청소년 1만 1천 원, 어르신은 1만 6천 원으로 집계됐지만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전했다.

무상교통비를 지원 받은 시민의 55%는 65세 이상 노령층으로 예전에는 이용하기 어려웠던 문화와 교육, 체육, 취미활동까지 언제든지 손쉽게 참여할 수 있게 돼 이동권의 보장이 자연스럽게 삶의 만족도를 높이게 된 것이다.

또한 보고서에 의하면 무상교통으로 교통비 부담을 덜어낸 어린이‧청소년의 지출이 오히려 33.1% 증가했다. 늘어난 지출의 92.4%는 관내에서 소비된 것으로 나타나 무상교통이 더 많은 계층으로 확대된다면 지역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존에 경제성의 논리로 운영되던 대중교통을 시민 이동권 확보로 바라보자 모든 게 달라졌다”며, “누구나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하고 더 넓어진 생활권에서 삶을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wj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