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석열 원팀 선대위 ‘빨간불’?… 홍준표 “검찰 주도 비리 의혹 대선 불참”

공유
0

윤석열 원팀 선대위 ‘빨간불’?… 홍준표 “검찰 주도 비리 의혹 대선 불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홍준표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원팀 선대위 구성부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치열하게 선두 다툼을 벌였던 홍준표 의원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으나 홍 의원이 이를 사실상 뿌리쳤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윤 후보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모두 '정권교체를 위한 깐부'"라며 경선을 함께 치른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후보에게 '원팀' 선대위에 참여해 줄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홍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저는 경선을 다이내믹하게 만들고 안갯속 경선으로 흥행 성공을 하게 함으로써 그 역할은 종료됐다고 본다"며 "사상 최초로 검찰이 주도하는 비리 의혹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혀 당 선대위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윤 후보는 이날 SNS에서 홍 의원을 '홍준표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전당대회 후 첫날 일정을 바쁘게 소화하면서도 지난 금요일 전당대회 생각이 떠나질 않았다.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홍준표 선배님과 다른 두 후보님이 보여주신 '원팀 정신' 때문"이라며 홍 의원에게 각별하게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윤 후보의 이런 모습은 2030세대의 지지가 낮은 상황에서 경선 직후 홍 의원에 쏠렸던 젊은 당원들이 대거 탈당하는 사태가 벌어지자 이를 수습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편 홍 의원은 "이번에 저를 열광적으로 지지해준 2040들의 ‘놀이터 청년의꿈 플랫폼’을 만들어 그분들과 세상 이야기를 하면서 향후 정치일정을 가져 가고자 한다"라며 젊은층 중심의 또 다른 정치행보를 시사하기도 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