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동연 캠프 “벼락출세한 카피맨 윤석열이 기득권 깨겠다니 소가 웃을 일”

공유
0

김동연 캠프 “벼락출세한 카피맨 윤석열이 기득권 깨겠다니 소가 웃을 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청년, 미래의 시작' 손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뉴시스
제3지대에서 대권에 도전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캠프가 6일에 이어 7일에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강하게 몰아붙이고 있다. 윤 후보가 김동연 후보의 대선 슬로건을 표절했다는 이유에서다. 더구나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표절 의혹이 국민대학교의 재조사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마당에 윤 후보까지 백주에 김동연 후보의 슬로건을 거리낌 없이 베꼈다는 것이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김동연 캠프의 송문희 대변인은 지난 6일 논평 내고 '기득권의 나라에서 기회의 나라로 바꾸겠다'고 한 윤 후보의 대선 후보 수락연설 문구를 거론하며 "김동연 후보의 대표 슬로건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의 공화국으로'를 '그대로 표절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송 대변인은 "'공화국'을 '나라'로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슬쩍 바꿨다.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슬로건 표절은 논문 표절과 마찬가지로 부도덕한 행위다. 윤 후보 부인의 표절 논란이 식지도 않은 마당에 백주에 김동연 후보의 대표 슬로건을 거리낌 없이 베꼈다"라고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7일에도 "윤 후보가 후보 수락연설에서 '기득권의 나라에서 기회의 나라로'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는데 이는 김동연 후보가 몇 년 전부터 외친 핵심 철학"이라며 "슬로건은 표절해도 철학은 표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윤 후보는 지금까지 단 1분이라도 기득권깨기와 기회의 나라에 대해 고민해 본적은 있나"라며 "윤 후보의 지금까지의 행보는 기득권을 누리기 위해 '정치 검사'의 부나방 행태였을 뿐 기득권 깨기와는 전혀 달랐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 기수를 무시하고 몇 단계 건너뛰어 벼락출세한 윤 후보는 임기 도중 정치에 뛰어들어 기득권 거대 정당의 잠바를 바로 갈아 입은 '기득권 중 기득권자'이다"라며 "한마디로 윤석열 후보 자체가 '기득권만 쫓아다니는 기득권자'인 것인데 그가 기득권을 깨겠다니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검사할 때나 정치할 때나 기득권만 쫓아다닌 윤 후보는 '기회의 나라'를 말할 자격이 없다"라며 "준비 안 된 카피맨은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기득권 깨기가 무엇인지 밑바닥에서부터 성찰하라"고 강조였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