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UT, 연 내 가맹 택시 1만 대까지 확대

공유
0

UT, 연 내 가맹 택시 1만 대까지 확대

통합된 신규 UT 앱 출시

톰 화이트(Tom White) UT CEO와 김기년 COO(왼쪽)가 간담회에 참석해 신규 UT 앱을 소개했으며, 향후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이미지 확대보기
톰 화이트(Tom White) UT CEO와 김기년 COO(왼쪽)가 간담회에 참석해 신규 UT 앱을 소개했으며, 향후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글로벌 혁신 기술 기업 Uber와 티맵모빌리티의 합작회사 우티 유한회사(UT LLC)가 1일 새롭게 통합된 UT 앱 출시를 맞이해 UT 앱 출시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UT는 우리들의 택시라는 의미로 기사, 승객과 지역 공동체 간의 상생과 발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톰 화이트(Tom White) UT CEO와 김기년 COO가 참석해 신규 UT 앱을 소개했으며, 향후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톰 화이트(Tom White) UT CEO는 변화된 규제에 발 맞춰 고객(기사와 승객)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을 부각했다.

또한, 새롭게 선보인 통합 UT 앱에 대해서는 티맵의 뛰어난 내비게이션 기술과 세계에서 다년간 실제 운행을 통해 증명된 Uber의 우수한 기술을 결합해 목적지까지 빠르고 효율적인 여정을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서비스 초기 단계에서부터 안전을 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탑승 정보를 가족, 지인과 공유할 수 있는 기본적인 기능 등을 시작으로 안전장치를 겹겹이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UT와 함께하길 원하는 전국 택시 기사 모두 아우르는 오픈 플랫폼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이며, 승객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여정을 선사하고자 하는 기사에게 늘 열려있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며 최적의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UT는 이번 새로 선보인 앱에서 가맹과 중개 호출 서비스를 운영하는 한편, 가맹 택시 서비스인 UT 택시에는 관계 기관의 허가를 받는 대로 사전 확정 요금제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UT 택시는 최적화된 수요와 공급 매칭 기술을 탑재하고, 다양한 서비스와 합리적인 운임 체계를 겸비한 택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또한, 승객은 원하는 시간에 차량에 탑승하고, 선호도에 따라 운임 체계를 선택할 수 있으며, 택시 기사는 수익 창출을 도모할 수 있어 기사와 승객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시스템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사전 확정 요금제는 UT 택시가 새롭게 선보일 요금제로 승객이 입력한 목적지를 바탕으로 앱 상에서 미리 요금을 고지하고, 사전에 이용 요금을 확정하는 것이 골자이다.

승객은 탑승 후 도착 지점에서 실제 이용 금액과 관계없이 탑승 전 안내받은 요금을 지불하면 된다. 단, 교통사고, 도로 공사 등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요금이 재산정 될 수 있다. UT는 앱 기반 사전 확정 요금제를 시작으로 승객의 편의성을 배가시킬 혁신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UT는 국내·외 승객을 위해 UT와 Uber 앱을 통합 연동시켰다. 이는 새롭게 통합된 UT 앱이 안전 기능을 비롯한 Uber 앱 기능을 그대로 제공한다는 의미이며, 더 나아가 국내 UT 앱 이용객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반대로 외국에서 Uber 앱을 사용하던 이용객도 별도 앱 설치 없이 국내에서 UT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UT는 인앱 메시지 번역 기능을 탑재해 언어 장벽 없이 국내·외 승객 모두 원활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고객 지원 센터를 24시간으로 확장해 기능을 보강하고, 내년에도 투자를 단행해 이용에 불편함을 최소화한다는 전략이다.

톰 화이트 CEO는 이날 UT 운영 계획에 대해서도 구체화했다. UT는 UT 택시(가맹 택시)와 일반 택시 호출 서비스 지역을 전국 단위로 운영하며, 연 내 가맹 택시를 1만 대까지 확장하고, 내년에는 1만 대 이상 추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 최상급 이동 서비스인 대형 세단 기반 UT 블랙을 리브랜딩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국내법 준수에 가장 중점을 두고, 정부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최적화된 택시 합승 서비스인 UT Pool(가칭)과 혼잡시간대에 택시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승객에게는 빠른 배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UT Flash 등 신규 서비스에 대한 계획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수요가 몰리는 시간대에는 더 높은 요금을 책정해 택시 공급을 유도하는 한편, 이동 수요가 적은 시간대에는 요금을 낮춰 승객을 유입하는 탄력요금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UT는 신규 앱 출시를 기념해 UT 가맹 택시와 일반 택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앱 결제 등록 승객을 대상으로 11월 한 달간 20% 상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톰 화이트(Tom White) UT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신규 UT 앱은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반영된 결과물로, 기대한 만큼 뿌듯함도 크다"며 "앞으로 UT는 기사와 고객을 모두 생각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진적으로 선보이며 상생을 기반으로 하는 모빌리티 시장 성장에 기여하는 한편, 혁신적인 기술을 구현해 국내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는 해외 이용자들도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