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광산업·대한화섬, '친환경 작업복 전달식' 진행

공유
0

태광산업·대한화섬, '친환경 작업복 전달식' 진행

친환경 재활용 섬유시장 앞장설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대한화섬(대표 박재용)은 플라스틱으로 고통받고 있는 울산바다를 살리기 위해 해양 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지난달 29일 태광산업 울산공장 대회의실에서 임직원 대상 친환경 작업복 지급행사를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 6월 울산항만공사(사장 김재균), 사회적기업 우시산(대표 변의현), 유니폼 제작업체인 형지엘리트(대표 최병오)와 함께 다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울산항만공사와 우시산에서 회수한 국내산 해양 페트병 등 플라스틱을 친환경 '에이스포라-에코(ACEPORA-ECO)로 재생산해 만든 원사로 제작한 작업복을 전달하는 자리이다.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전 임직원들은 앞으로 국내 처음으로 국내산 해양 폐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작업복을 착용하고 공장업무에 임하게 된다.
행사에는 태광산업 박재용 대표와 전정식 울산공장 총괄공장장, 울산항만공사 김재균 사장, 우시산 변의현 대표 등 해양 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용한 패트병을 고부가가치 섬유로 재탄생시키는 기술을 가진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이번 사업으로 자원순환 네트워크를 강화해 건강한 지구를 위해 국내 친환경 재활용 섬유시장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태광산업 작업복 제작에 이어 앞으로 생산되는 원사는 우시산과 형지엘리트에 전달해 의류와 에코백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상품으로 개발해 제작·판매 한다.

한편, 이 날 행사 이후에 태광산업·대한화섬 박재용 대표와 홍경락 노조위원장(태광산업 울산공장), 홍정윤 노조위원장(대한화섬 울산공장)은 ESG경영에 노사가 적극적인 협력과 동참을 위한 노사협력 협약식도 진행했다.

태광산업·대한화섬은 앞으로 노사 간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친환경 ESG경영에 함께 참여하며, 탄소중립과 지속가능 경영사례, ESG경영 노사합의 우수사례를 발굴, 전파하기로 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