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 부진으로 3분기 영업이익 1784억 원

공유
0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 부진으로 3분기 영업이익 1784억 원

케미칼, 갤러리아 부문 사업은 호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부 한화큐셀의 태양광 모듈.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사업 실적 저조로 3분기 실적 부진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조5803억 원, 영업이익이 1784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매출액 2조4274억 원, 영업이익 2332억 원 대비 6.3% 증가, 23.5% 감소한 것이다. 매출은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감소해 실적이 저조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태양광 사업을 맡고 있는 큐셀 부문 실적 개선이 지연돼 지난해 대비 총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큐셀 부문은 매출액 8273억 원, 영업손실 957억 원을 기록해 적자로 돌아섰다. 미국에서 발생한 물류대란에 따라 태양광 모듈 제품 수출이 차질을 빚고 태양광 모듈 중간재 폴리실리콘, 웨이퍼 가격이 상승해 수익성에도 좋지 못한 영향을 끼쳤다. 이 같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실적 부진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한화솔루션에서 화학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케미칼 부문은 매출액 1조3110억 원, 영업이익 2668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48.5%, 68% 증가했다.

케미칼 부문의 실적 호조는 주력 판매 제품인 폴리염화비닐(PVC)과 가성 소다 가격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명품매장 운영 등을 맡고 있는 갤러리아 부문은 매출액 1205억 원, 영업이익 68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대비 10.2%, 423% 증가한 실적 호조를 기록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