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8년만에 우승탈환 기대

공유
0

한국,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8년만에 우승탈환 기대

한국선수 6명 출전...최상현, 김백준, 이준민, 조우영, 장유빈, 이원준 등 출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상현. 사진=AAC
left

한국이 8년만에 아시아 강자로 떠오를까?

제12회를 맞은 아시아-태평양아마추어챔피언십(AAC)에서 최상현(20·뉴멕시코대3년) 등 한국 선수 6명이 출전한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열리지 못했다.

올해는 오는 11월 3~6일 아랍에미레이트(UAE) 두바이의 두바이크릭 골프&요트클럽(피71)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아시아 아마추어 정상급 선수들이 총 출동한다. 2019년 대회 우승자인 디펜딩 챔피언 린유신(중국)이 출전해 3승을 노린다. 세계 아마추어 골프 랭킹(WAGR) 1위 게이타 나카지마(일본)도 출전한다.

한국 선수 중에 세계아마추어골프랭킹(WAGR) 순위가 가장 높은 선수는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에 거주하는 최상현으로 13위에 올라 있다. 그는 지난해 존번스 대학골프대항전에서 개인전 우승을 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애나하임디스커버리 크리스천고교 학생으로 남가주골프협회(SCGA)아마추어선수권에서 17세 1개월 최연소 우승했다. 이후 골프 명문 뉴멕시코 대학에 전액 장학금으로 진학했다. 드라이버를 300야드 이상 날려 ‘빅 샘’으로 불린다.
국가대표인 김백준(20·한체대)은 WAGR 334위, 조우영(20·한체대)은 345위, 장유빈(19·한체대)은 591위다. 세명 모두 대회 첫 출전이고 김백준, 조우영은 대표 2년차, 장유빈은 1년차다. 김백준은 올해 5월 제주도에서 열린 SK텔레콤오픈에 초청받아 출전해 2위, 송암배골프대회에서는 5위를 했다. 조우영은 올해 송암배에서 3위, 코오롱한국오픈에서 21위를 했다.

김백준은 “오랜만에 출전하는 해외 대회라 설레는 마음이 크다”면서 “출전하는 아마추어 대회 중 가장 큰 규모라 긴장도 되지만 남은 기간 동안 잘 준비해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우영은 “국가대표 발탁되고 나서 처음의 국제 대회”라면서 “권위있는 시합이라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유빈도 “아시아 선수들과 기량을 경쟁한다는 게 벌써 마음이 두근거린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백준. 사진=AAC


미국 대학을 다니는 이준민(20·텍사스주A&M대학3년)은 세계 랭킹 347위, 이원준(24)은 2778위다. 이준민은 2년전 상하이 AAC 대회에 처음 출전해 한국인 중에 가장 뛰어난 공동 8위로 마친 바 있다. 애리조나주립대 출신의 이원준은 2015년부터 이 대회에만 6번째 출전한다.

이 대회는 지난 2009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내셔널이 주도해 아시아태평양골프연맹(APGC)과 영국왕립골프협회(R&A)에 의해 창설됐다. 아시아 지역 아마추어 발굴에 목적을 두고 우승자에게 메이저 대회 출전권을 부여했다. 우승하면 마스터스와 디오픈에 초청되고, 2위는 디오픈 최종 예선전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 대회를 통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는 김시우(26·CJ대한통운), 이 대회 2연패를 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2020-2021 시즌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다. 캐머런 스미스(호주). 재즈 제인와타나논(태국), 판쩡충(대만) 등이다. 한국 선수로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하는 한창원(30·골프존)과 이창우(28·스릭슨)가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 태평양지역 30개국, 총 90명이 출전한다. 한국 외에 일본,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에서 최다 6명씩의 선수가 출전한다. 해외 입국자 격리를 시행하고 있는 전통 강호인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한 명씩만 출전한다.


안성찬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자 golfahn58@g-enews.com